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철우, 국회의원직 사퇴…3일 경북지사 예비후보 등록

"지방선거 승리…경북, 대한민국 중심 되도록 할터"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5월02일 19시17분  
이철우 전 국회의원이 2일 국회의원직 사퇴서를 제출한 뒤 국회 정론관에서 소회를 밝히고 있다.
자유한국당 경북도지사 후보인 이철우(김천) 국회의원이 2일 국회에 의원직 사퇴서를 제출하고 ‘6·13 지방선거’ 체제로 들어갔다.

이날 사퇴서를 낸 이철우 전 의원은 3일 경북도지사 예비후보 등록을 한 뒤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들어갈 계획이다.

자유한국당내 유일한 현역 국회의원 출신 광역단체장 후보로 나선 이 전 의원은 이날 사퇴에 앞서 정세균 국회의장을 면담하고 10년 동안의 국회의정 활동에 대한 소회를 털어놨다.

그는 이 자리에서 “10년 동안 대과 없이 의정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직·간접적으로 도움을 주신 정 의장님 이하 여야 동료 의원들에게 감사드린다”면서 “비록 국회를 떠나지만 국민들로부터 사랑받고 박수받는 국민의 국회가 되도록 응원하겠다”고 밝혔다.

이 전 의원은 이어 사퇴서 제출 후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저에게 주어졌던 지난 10년은 국민께서 제게 주신 가장 큰 선물이라고 생각하고, 제가 가진 모든 열정을 오로지 일에만 전념하고 쏟아 부었던 보람찬 시간이었다”고 되돌아 봤다.

그는 그러나 “국회도 ‘변해야 산다’는 시대적 소명을 다 하지 못하고 떠나는 것이 가장 큰 아쉬움으로 남는다”면서 “비록 국회를 떠나지만 낡은 정치 질서를 타파하고 새로운 정치 질서를 열어나가는 일이라면 기꺼이 한 알의 밀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오늘 이 자리까지 만들어 주신 김천시민과 경북도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지방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해 지방에서 대한민국의 미래를 열고, 나아가 경북이 대한민국의 중심이 되는 ‘희망 경북시대’를 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어 “국회에서 지방을 살리자고 외쳤고, 영·호남 갈등 해소를 위해 ‘동서화합포럼’을 결성하고, 테러로부터 무방비 상태인 국민의 안전을 위해 ‘테러방지법’ 제정과 전통무예인 ‘씨름법진흥법’ 제정 등을 보람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철우 전 의원은 국정원을 거쳐 경북도 정무부지사를 지낸 뒤 지난 18대 총선에서 국회에 입성한 후 3선 국회의원으로 당 원내대변인·경북도당위원장·사무총장·최고위원 등 당 요직을 두루 거쳤으며, 국회 정보위원장을 지내는 등 최고의 안보통으로 꼽히기도 했다.

이 전 의원은 지난 4월 자유한국당 경북도지사 후보 경선을 통해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경북도지사 후보로 확정됐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욱 기자

    • 이종욱 기자
  •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