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진 '약점'을 지역경제 활성화 '강점'으로

한은 포항본부 경제조자 연구···지진관련 연구기관 유치·설립

남현정 기자 nhj@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5월02일 20시49분  
지난해 11월 15일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 된 포항지역의 약점을 전략화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하자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은행 포항본부는 2일 발표한 지역 경제 조사연구 ‘포항지진의 경제적 영향 추계 및 정책적 시사점’에서 지진재난 지역이라는 약점을 긍정적 효과로 전환해나갈 것을 제안했다.

포항본부는 이와 관련 국내 지진 관련 계측·연구 등과 연관성이 많은 기관의 지역 내 유치, 자체적인 연구기관 설립 등을 비롯해 지역 우수한 연구개발 인프라를 활용한 가정용(휴대용) 지진계측기·사물인터넷(Iot) 디바이스 개발 등 신규산업 육성방안 등을 제시했다.

기술개발을 통한 신규산업의 육성은 안전 관련 생필품 공급과 지역 내 새로운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지진의 위험과 대처방안에 대한 견학학습지역으로 특화시킴으로써 피난시설의 체험 등이 가능한 관광프로그램을 개발해 지역의 새로운 관광 상품으로 발전시키는 안도 내놓았다.

실례로 지진 다발지역인 일본에서는 도쿄·교토·오사카 등 주요 도시의 방재시설에 지진 진도별 상황 재현 및 실제 체험학습시설을 설치해 주민들의 평소 대비훈련뿐 아니라 외국인 관광상품의 역할로도 주목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진홍 한은 포항본부 기획조사팀장은 “예를 들어 지진 관련 체험 학습관을 건설하고 여기에 철강도시 포항의 장점을 살려 지진규모별 내진 설계의 정도에 따른 피해를 철강뼈대(skeleton) 형식의 구조물로 견학 체험토록 하는 것도 한 방편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복구 및 도시재생사업과 연계된 지역 내 선순환을 도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복구 및 재생사업에 지역 기업 참여도를 높이고, 지역에 부재한 업종 관련 분야에 대한 창업 등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방침도 검토할 것을 권했다.

이 외에도 향후 대형재난 발생 시 사회적 비용을 절감시키기 위해서 사전적으로 지진보험 가입독려, 내진 설계요건 강화, 2차적인 낙석 및 붕괴 발생 우려 건축물에 대한 피해방지 대책 수립 등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김 팀장은 “지진 발생으로 인한 파손피해는 중장기적으로 지역의 경제성장률에 큰 영향을 주는 만큼 피해발생시 최대한 조기에 원상 복구하는 지침을 마련해 두는 것이 중요”며 “향후 재해 발생시 조기의 복구예산책정, 보험금지급 기준 마련 등을 위해 이러한 연구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현정 기자

    • 남현정 기자
  • 유통, 금융, 농축수협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