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항 서석찬 시인, 연작 시조집 '서라벌' 출간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5월06일 18시22분  
서석찬 시인
서석찬 시인(포항시 남구 효자동 거주)이 시조집 ‘서라벌’(도서출판 뿌리)을 출간했다.

서라벌1 ‘문을 열면서’를 시작으로 경주에 대한 유적지와 노래 인물 등 다양한 주제를 가지고 하나의 연작 시로 묶어 내면서 서라벌250 ‘일광문’까지 소개를 하고 있다.

서 시인은 책 머리에 “그간 시집을 내겠다는 용기를 내지 못했지만, 인생의 한 바퀴를 넘어가는 시점에 이르러 용기를 내게 됐다”고 적고 있다. 또한 “시집의 분량이 많아서 분류할까 고민을 했지만 그대로 써온 순서대로 묶기로 했다”고 했다.

혹시나 천 년을 울릴 에밀레종 소리가 될지(시조 서라벌1/ 문을 열면서 중)에서 시작해 아들 딸 기둥을 삼아 열고 싶은 일광문아!(서라벌250/일광문 중)라고 250수로 시조집을 마무리하고 있다.

서라벌 시조집 표지
서 시인은 “이 시조 한 수가 천 년을 울릴 에밀레 종소리가 되지는 않을 수 있지만 경주가 더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는 작은 계기라도 됐으면 좋겠다” 고 하면서 마무리는 “세계 속의 경주가 되려면 더 많은 인재가 나와서 경주를 연구하고 알리는 일에 앞장 섰으면 하는 차원에서 마무리로 아들 딸을 기둥으로 삼아서 문을 다시 열고 싶다”표현 했다고 한다.

소설가 이경만씨는 “지금까지 많은 시인과 수필가나 소설가들이 단편적으로 경주를 노래하고 이야기를 했지만 이렇게 경주를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시조로 책으로 낸 것은 처음이다. 경주를 찾는 많은 사람들에게 이 책을 소개하고 싶은 만큼 정말 대단하다고 평가하고 싶을 정도로 자랑하고 싶다”고 했다.

이렇게 수십 년간 ‘맥시조’ 동인활동을 하면서 써 온 본인의 작품을 ‘서라벌’이라는 하나의 틀에 묶어서 연작 시로 시집을 냈다는 것은 경주의 자랑이 아닐까 싶다. 또한 서 시인은 시조가 “우리 겨레의 문학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지닌 만큼 오늘날 많은 시조작품들이 더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았으면 좋겠다”는 바람도 나타냈다.

서 시인은 경주 현곡 하구리 출신이며, 서라벌대학과 방송대학을 나왔으며,1988년 ‘시조문학’을 통해 문단에 등단했다. 낙강시조문학회,경주문인협회,육부촌 동인으로 활동했으며, 현재는 한국문인협회, 문인협회 경북지회, 맥시조문학회 회장을 맡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성일 기자

    • 곽성일 기자
  •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