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 영양산나물축제 10~13일 개최

'봄의 기운을 쌈 싸먹어' 주제 다양한 먹거리·체험거리·볼거리

정형기 기자 jeonghk@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5월06일 18시22분  
지난해 산나물 축제 참가자들이 산나물을 채취하고 있는 모습.
“아름다운 별빛과 청정 산나물이 있는 영양으로 힐링하러 오세요.”

올해로 14회를 맞이하는 영양산나물축제가 ‘봄의 기운을 쌈 싸먹어’라는 주제로 10일부터 13일까지 영양군생활체육공원과 일월산 일원에서 열린다.

이번 산나물축제는 봄이 주는 청정 자연의 선물인 ‘산나물’과 미세먼지로 오염되지 않은 ‘영양 밤하늘의 아름다운 별빛’을 바탕으로 활용해 다른 지역의 축제와 차별화를 시도할 계획이다.

산나물을 이용한 대한민국의 축제 중에서 가장 유명한 영양산나물축제는 경상북도 육성축제 1회, 우수축제 7회, 최우수축제 2회에 선정된 바 있고, 대한민국대표축제로의 도약을 위해 프로그램개발에 애쓰고 있다.

10일에는 영남의 영산인 일월산의 높이를 상징하는 1219인분 산나물 비빔밥 만들기와 주민들이 참여하는 길놀이 형태의 산채가장행렬, 가수 김세환, 진 성, 양하영 등이 출연하는 영양가요무대가 열린다.

11일에는 할아버지 할머니들이 참여하는 영양군민 생활건강 체조대회와 관광객들이 참여하는 산나물 레크레이션이 준비되어 있으며, 12일에는 관광객이 직접 체험해보는 1219인분 산나물 비빔밥 만들기, 김범수, 폴킴, 길구봉구가 출연하는 ‘영양 별이 빛나는 밤에’ 콘서트가 열린다.

마지막 날인 13일에는 문향의 고장에서 활동하는 지역 내 동아리 공연 등 다양한 문화공연행사가 열린다.

특히 일월산의 산나물을 직접 채취 할 수 있는 산나물채취체험행사도 행사기간 중에 준비되어 있다.

이번 축제에는 그동안 산나물축제의 발전방안으로 제시된 축제장내 먹거리 존을 대폭 강화해 저렴한 가격에 산나물과 고기를 먹을 수 있는 산나물 고기굼터, 추억의 주전부리를 할 수 있는 푸드트럭, 베트남과 일본 음식을 맛볼 수 있는 ‘퓨전 다문화먹거리존’을 조성해 관광객을 맞이할 계획이다.

영양축제관광재단에서는 질 좋은 산나물확보를 위해 축제추진위원들이 오전과 오후로 산나물 판매부스를 평가하고 스티커를 붙이는 ‘착한산나물’ 인증제를 시행한다.

메인행사장에는 60여 개의 산나물·특산물 판매부스와 영양국제밤하늘보호공원 홍보관을 포함한 20여 개 전시·체험·홍보부스, 아이들이 즐길 수 있는 키즈존, 나인봇을 타고 축제장을 둘러볼 수 있는 프로그램, 운동장 트랙을 이용한 재미있는 레크레이션 게임을 할 수 있는 산나물 명랑운동회도 운영한다.

축제 기간 중 12일에는 행사장 주변 산길을 라디오 방송을 들으며 걷는 라디엔티어링이 ‘초록빛 자연과 함께 걷다’라는 주제로 열리고, 13일에는 영양군 아름다운 숲길에서 외씨버선길 걷기행사가 개최된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형기 기자

    • 정형기 기자
  • 경북교육청, 안동지역 대학·병원, 경북도 산하기관, 영양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