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내린비가 야속하지만···65만여명이 즐긴 컬러풀 대구 페스티벌

시민 참여 컬러풀 퍼레이드 등 글로벌 축제 도약 가능성 확인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5월07일 20시27분  
‘2018 컬러풀 대구 페스티벌’이 6일 오후 비가 내리면서 축제를 마쳤다.

시민 불편 해소를 위해 이날 오후 4시 교통통제를 해제해 아쉬운 막을 내렸다.

올해는 컬러풀 퍼레이드와 거리 공연 뿐만 아니라 ‘도전~대구, 대구~대박!’, 동화·만화 인물과 함께한 100인 동상 퍼포먼스, 가정의 달과 어린이날 맞이 가족프로그램 등으로 더욱 더 풍성해졌다는 평가를 받았다.

어린이 날과 함께한 축제 첫날인 5일은 잠정집계 65만 여명이 참여한 것으로 추정됐다.

지난해 보다 많은 관람객이 국채 보상로를 가득 메웠으며 특히, 4000여 명이 참가한 컬러풀퍼레이드를 비롯해 500 여명이 즐긴 ‘도전~대구, 대구~대박!’ 오프닝 퍼포먼스, 시민희망콘서트, 거리예술제, 가족 체험 프로그램, 아트 마켓, 푸드트럭까지 볼거리, 즐길 거리, 먹을거리를 선사했다.

축제의 킬러콘텐츠인 컬러풀 퍼레이드는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진정한 시민축제로의 면모를 보였고 올해 처음 지원한 퍼레이드 음향 카는 팀별 고유음악을 사용하여 개성을 더욱 돋보이게 하는 효자 역할을 단단히 해냈다. 자매우호도시팀 중 닝보는 800여 년 역사를 자랑하는 용춤인 국가급 무형문화유산인 봉화포용을 선보였다. 일본 나고야에서 온 ‘차크라 댄스 컴퍼니’현역 스트리트 댄스 집단으로 결성된 새로운 무용 집단으로 1000년 후의 지구에서 온 변두리의 가난한 안드로이드 댄서를 표현했다. 러시아 하바롭스키 주의 국제 경연대회 챔피언! 우수리스크에서 온 ‘스타일’은 모던 댄스를 공연해 박수갈채를 받았다.

다문화 10개팀은 자국 전통의상과 소품, 다양한 춤과 캐릭터, 코스프레로 거리를 가득 메운 시민들의 열광을 받았으며, 지난해와 같이 국채보상운동기념사업회, 2.28 대구 민주운동기념사업회는 대구 시민 정신을 주제로 한 퍼레이드를 선보였다. 국내·외에 출시된 전기자동차 30여 대가 등장한 전기차 퍼레이드, 평창동계올림픽 인기종목 ‘컬링’ 패러디와 미세먼지 저감 퍼포먼스를 표현한 팀 등은 인기를 끌었다.

그러나 축제 이틀째인 6일 오전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해, 오후에도 계속되자 결국 축제조직위원회는 행사를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올해 컬러풀 대구 페스티벌은 어린이날과 겹쳐 어느 해보다 많은 시민과 국내·외 관람객들이 축제장을 찾아 지역축제가 아니라 글로벌 축제로 도약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고 다만 우천으로 단축된 부분은 아쉬움으로 남는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무환 기자

    • 박무환 기자
  • 대구본부장, 대구시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