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카시아 꽃향기에 분주한 청도군 양봉농가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5월12일 00시41분  
10일 양봉농가 박태준씨가 청도군 각남면 일대에서 벌 내검 작업을 하고 있다.
아카시아 꽃향기가 진해지는 5월이면 꿀벌들은 꿀 모으기, 200여 청도군 양봉 농가의 일손은 더욱 바빠진다.

지난 10일 청도군 화양읍 상서리 박태준(45) 씨는 청도군 각남면 일대에서 처남과 함께 벌 내검 작업에 한창이다.

박 씨는 초등학교 4학년 때부터 부친을 따라 양봉업을 함께하며 2대째 가업을 이어가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섭 기자

    • 김윤섭 기자
  • 경산, 청도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