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덕군, 천지원전 대안사업 정부에 건의

원전예정지 주민피해 치유·보상 등 후속대책 요구

최길동 기자 kdchoi@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5월12일 21시13분  
영덕군은 지난 10일 서울 석탄회관에서 산업통상자원부 박원주 에너지자원실장을 만나 백지화된 천지원전을 대체하기 위한 여러 대안사업을 건의했다.

이에 박 실장은 “관계기관과 협의해 영덕군 건의사업을 수용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긍정적으로 답변했다.

대안사업은 신재생에너지클러스터 조성에 따른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조성(2조 원), 농어업 팜그리드 조성(1조 원), 해상풍력 산업단지 유치(5조 7000억 원), 신재생에너지보급사업 및 농촌 태양광산업 등 5건이다.

또한 영덕군은 원전예정지 주민이 받은 지난 7년간의 피해와 관련해 치유대책을 도출하도록 갈등전문기관 조사를 건의하고 재산상 손실보상도 요구했다. 더 나아가 원전특별지원사업계획에 따라 지출한 군비를 원전특별지원금 380억 원 회수에서 제외할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

한편 영덕군은 현 정부의 신규원전 백지화 정책이 확정되자 발 빠르게 주민과 대화를 시작하며 원전예정지역 피해대책을 마련했다. 2018년 예산에 17개 사업, 19억 원을 편성해 원전건설 때문에 시행하지 못한 소규모 개발사업을 지원하고 생활불편사항을 해소하는 데 힘쓰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길동 기자

    • 최길동 기자
  • 영덕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