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청도군, 안전 농산물 생산 구슬땀

주산지 GAP안정성 분석·교육 실시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5월13일 21시15분  
청도군은 GAP 교육 등으로 우리 농산물의 품질과 안전성을 확보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청도군 제공.
청도군은 ‘주산지 GAP안전성 분석사업’과 GAP 교육을 실시해 우리 농산물의 품질과 안전성을 확보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주산지 GAP안전성 분석사업’은 농산물우수관리(GAP)인증과 친환경 인증 확대를 위해 주산지를 중심으로 인증에 필요한 토양·용수 안전성 분석비를 지원해 농산물우수관리(GAP)인증을 받으려는 농업인의 경제적 부담을 경감해 주고 안전 농산물 생산기반을 확대하는 사업이다.

청도군은 2016년 청도읍 부야리 일원의 200ha, 2017년 각남면 옥산리, 사리와 각북면(명대1리 등 15개 리) 일원 228ha에 대해 토양·용수 분석을 완료, 올해는 농협별 공선회원 312농가 178ha에 대한 토양·용수 분석을 5월 말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특히 농협별 감, 복숭아, 산딸기, 대추 공선회 전 회원이 GAP인증을 위한 기본교육을 이수하고 GAP인증까지 추진할 계획이어서 청도군의 안전 농산물 생산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예상한다.

청도군 관계자는 “농산물의 생산, 수확, 수확 후 관리의 각 단계에서 위해요소를 적절하게 관리해 지역 농산물의 품질과 안전성을 확보, 농산물 시장 개방 확대에 대응해 우리 농산물의 품질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섭 기자

    • 김윤섭 기자
  • 경산, 청도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