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가톨릭대 ‘명예의 전당’ 개관

외부 후원인 등 핸드프린팅 전시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5월13일 21시15분  
대구가톨릭대 명예의 전당 개관식에서 김정우 총장과 동문들이 명예의 전당에서 핸드프린팅을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대구가톨릭대 제공.
대구가톨릭대가 개교 104주년을 맞아 학교 발전에 기여한 257명의 핸드프린팅과 자필 서명을 전시한 ‘명예의 전당’을 개관했다.

대구가톨릭대는 개교기념일(5월 15일)을 앞두고 지난 12일 교내 역사·박물관과 성바오로 문화관에서 학교 발전에 기여한 동문, 기업인 등 외부 후원인, 퇴임·현직 교수들을 초청해 ‘명예의 전당, 은인 초청의 밤’ 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는 명예의 전당 개관식, 헌정 음악회, 만찬으로 진행됐다.

교내 역사·박물관 2층에 문을 연 명예의 전당은 학교를 위해 많은 도움을 준 ‘은인’의 사랑과 정성을 기억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곳에는 발전기금 고액 기부자 257명의 핸드프린팅과 자필 서명이 전시돼 있으며, 향후 전시물을 더 늘릴 계획이다. 핸드프린팅은 점토에 손을 찍어 소성한 것으로, 명예의 전당에 영구히 보존한다.

김정우 대구가톨릭대 총장은 역사·박물관 개관식에서 “명예의 전당은 우리 대학의 과거와 미래를 위해 공헌하신 분들의 사랑과 정성을 영원히 기억하는 장소가 될 것”이라며 그 의미를 밝혔다.

김계남 총동창회장은 “명예의 전당 개관은 새로운 역사이며 가슴 벅찬 감동이다. 명예의 전당을 만들어 우리를 기억하기 위해 노력하는 모교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총동창회는1억8000만 원의 발전기금을 학교에 전달, 재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수여했다. 약학과 김숙애, 현영희 동문은 학교로부터 ‘AMARE(사랑) 특별상’을 받았다.

성바오로 문화관에서 열린 헌정 음악회에는 대구가톨릭대 음악대학 이병삼·김동섭·주선영 교수와 재학생들이 출연해 아름다운 선율로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섭 기자

    • 김윤섭 기자
  • 경산, 청도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