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주 풍기읍-철도시설公, 지역 두동강 '철도 분쟁' 일단락

통로박스·여객통로 등 설치키로

오종명 기자 ojm2171@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5월16일 19시39분  
국민권익위 현장조정회의
1년여 동안 풍기읍 주민과 한국철도시설공단이 갈등을 빚었던 도담~영천 중앙선 복선전철사업 풍기읍 도심 통과구간 단절 문제가 영주시와 국민권익위원회의 적극적인 중재로 해결책을 찾았다.

영주시와 국민권익위원회는 복선전철 사업으로 풍기읍 서부리 마을이 양분되는 등의 피해를 해결해 달라는 지역주민들의 고충 민원에 대해 16일 국민권익위 권태성 부위원장 주재로 현장조정회의를 거쳐 중재안을 도출했다.

애초 풍기읍 서부3리 주변 도심구간을 10m 높이의 토공으로 설계했으나 주민들은 복선철도가 토공으로 시공될 경우 마을이 양분되고 조망권과 환풍 등이 단절된다며 철도구간을 교량으로 변경해 줄 것을 지난해 5월부터 제기했었다.

하지만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설계를 교량화 등으로 변경할 경우 예산이 과다하게 소요되어 총사업비 확보 등에 어려움이 있어 수용이 어렵다는 입장이었다.

이번 중재안에 따르면 풍기역 주변 서부리의 양분된 마을을 연결하는 통로박스 3개소 설치와 풍기역 북측 여객전용통로 설치, 공원 등 편의시설 설치, 공원내 체육시설 설치 등을 포함하고 있으며, 북측 마을 앞 도시계획도로를 포함한 도로를 폭 20m로 설치하되 8m는 철도시설공단에서, 12m는 영주시에서 추진하기로 했다.

아울러 영주시와 철도시설공단은 보상 등 행정절차를 조속히 시행해 주민불편을 최소화하고, 중앙선철도 개통일정에 차질이 없도록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중재안 합의로 풍기역을 중심으로 한 관광개발의 중심축을 담당할 수 있게 돼 지역 개발과 관광 산업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재광 부시장은 “이번 조정으로 지난 1년여 동안 주민들의 민원이 반영되어 주민불편 사항 등이 개선되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도 주민 불편사항에 대해서는 적극적인 행정추진으로 민원을 해소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종명 기자

    • 오종명 기자
  • 안동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