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 시정혁신 종합실행계획 마련

‘함께하는 시민 도시 대구’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5월16일 20시12분  
대구시는 내부 직원과 전문가 자문단의 의견을 수렴해 ‘함께하는 시민도시 대구’를 비전으로 하는 ‘시정혁신 종합실행계획’을 마련했다.

2018년 대구 ‘시정혁신 종합실행계획’은 지난 3월 19일 정부에서 발표한 ‘정부혁신 종합추진계획’을 기반으로 대구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대구형 사업을 중심으로 구성된 실천적 성격의 종합계획이다.

대구시는 2018년 시정혁신의 비전을 ‘함께하는 시민 도시 대구’로 정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한 3대 전략, 7개 중점과제 및 28개 세부사업을 설정했다. 3대 전략과 주요 과제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첫 번째 전략은 ‘포용사회 구현’이다. 시민 삶의 질이 실질적으로 개선될 수 있도록 사회적 가치 중심의 정책을 적극적으로 펼치겠다는 것이다. 인사·예산·성과평가 등 조직 내부의 운영체계 역시 사회적 가치 중심으로 운영한다.

이를 위해 △ 인권보장 기반 마련 △ 지진대비 도보용 네비게이션 개발 등 지진대응정책 △ 사회적 경제 기업 인큐베이팅 사업 △IoT 기반 독거 노인 고독사 방지정책 등 9개 세부 과제가 추진된다.

또 △2022년까지 5급 이상 관리직 여성공무원 임용목표 20%달성 △ 2019년 예산편성 시 사회적 가치 관련 사업투자 확대 등 조직 내부운영체계 역시 사회적 가치 실현에 주안점을 둔다.

두 번째 전략은 ‘한층 성숙한 협업·협치 행정 실현’이다. 공간제공, 제도 확충을 통해 시민의 시정참여를 획기적으로 확대하고 기관 내·외의 장벽을 허물어 보다 효율적인 시정을 구현하려는 계획 이다.

세 번째 전략은 ‘시민 체감형 책임시정 강화’이다. 시민이 원하는 청렴한 공직사회를 구현하기 위해 △ 청렴 시책 협조 정도에 따라 인센티브 또는 패널티를 부여해 부서 간 경쟁을 도입하는 부서별 청렴 책임제 △ 공무원 행동강령 강화 정책을 추진한다.

대구시 정영준 기획조정실장은 “기관 내외의 협업, 민관 협치를 통해 기관의 혁신역량을 강화하는 한편, 혁신 정책이 시민의 삶에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혁신과제를 지속적으로 발굴, 보완해 나가겠다”며 혁신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나타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무환 기자

    • 박무환 기자
  • 대구본부장, 대구시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