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전-당진고속도로 근로자 4명 추락사…불량시공 정황 발견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5월19일 22시28분  
19일 오전 8시 47분께 충남 예산군 신양면 대전∼당진 고속도로 당진 방향 40㎞ 지점(당진 기점) 교량에서 작업 중이던 A(52)씨 등 근로자 4명이 수십m 아래로 추락해 숨졌다. 도로공사 관계자가 부서진 교량 점검시설 등을 살피고 있다. 연합
19일 근로자 4명이 숨진 대전-당진고속도로 차동 1교 점검 시설물 추락사고 원인이 교량과 작업 발판을 고정하는 부위가 떨어져 나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면서 안전 불감증으로 인한 인재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날 사고현장을 조사한 대전지방고용노동청 천안지청 관계자는 “발판을 다리 하부에 고정하는 앵커볼트가 빠지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천안지청은 사고 후 현장에 작업중지 명령을 내렸다.

경찰도 사고 현장에서 발전기 등이 발견된 점 등으로 미뤄 용접 작업을 위해 발판으로 이동하던 중 구조물이 갑자기 추락하면서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과 노동청, 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47분께 충남 예산군 신양면 대전∼당진 고속도로 당진 방향 40㎞ 지점(당진 기점) 차동 1교 3번 교각에서 작업 중이던 A 씨 (52) 등 근로자 4명이 30여m 아래로 떨어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근로자들을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모두 숨졌다.

사고는 A 씨 등 근로자들이 고속도로 교량 하부 보수 이동통로인 작업 발판에 올라가는 순간 발판이 떨어져 나가면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용접할 때 쓰는 발전기 등을 준비해 발판에 올라선 A 씨 등 4명이 발판과 함께 30여m 높이에서 바닥으로 떨어지면서 그 충격으로 모두 숨진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경찰은 설계 적정성 여부와 불량 시공 여부, 작업 안전 수칙이 제대로 지켜졌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기 기자

    • 박용기 기자
  • 김천,구미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