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 이전기업 투자촉진 보조금 지원 강화

경북도, 기준 대폭 완화···재정부담 줄여 투자 활성화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5월21일 21시40분  
경북도청 신도시 전경
경북도는 기업들의 도내 투자확대를 유도하기 위해 수도권 기업, 국내복귀기업, 신·증설기업 등을 대상으로 지원하고 있는 지방투자촉진보조금을 지원 기준을 대폭 완화했다.

21일 도에 따르면 지방투자촉진보조금은 기업의 지방투자를 촉진하기 위해 기업에 부지 매입 등에 필요한 입지보조금과 건물 신·증축, 기계장비 구입 비용 등에 필요한 설비 투자금을 국비에 도비와 시·군비를 더해 사업비 일부를 보조하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 1일 지방투자보조금의 합리적 운영으로 기업의 재정적 부담을 덜어 경쟁력 확보와 안정적인 경영지원을 도모하기 위해 지급기준을 대폭 개정했다.

주요 개정내용은 국가혁신융복합단지 및 대표산업 지원우대, 보조금 지급 담보방법 완화(기존 이행보증증권에 은행·신보 지급보증서, 정기예금 질권 추가), 국내 복귀기업 입지보조금 지원 한도(종전 5억원) 폐지 등이다.

또 올해부터 개정된 주력산업은 지능형 디지털기기(20종), 하이테크 성형가공(20종), 바이오뷰티(25종), 기능성 섬유(19종)분야이며, 광역협력권산업은 미래형 자동차를 위한 첨단 경량소재 특화 차량용부품(6종)과 고안전 자율주행 차량용부품 및 시스템개발(5종) 이다.

또 보조금 신청에 따른 업종분류코드는 표준산업분류코드 제10차 기준으로 현행화했으며, 보조금 신청 시 필요한 서류 중 11종은 공무원이 행정정보 공동이용을 통해 직접 확인토록 하여 제출서류를 간소화했다.

이밖에 무분별한 보조금 신청을 방지하고 합리적인 보조금 운영을 위해 재무적격성 항목을 추가하여 통과기준을 강화했으며, 건축비 산정은 한국감정원이 발행하는 건물신축단가표를 일괄 적용하고, 기계장비 구입 시에는 내용년수 5년 이상으로 구체화했다.

김순견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도내 이전을 희망하는 기업이 공장설립부터 준공에 이르기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통해 세계 속의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