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농진청, 고랭지 배추밭에 드론 뜬다

농업 관측·생육 상황 판별···출하량 기초자료 활용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5월22일 21시42분  
농촌진흥청이 기후 영향을 많이 받는 고랭지 배추의 안정적 공급을 위한 관측 고도화를 추진한다.
농촌진흥청이 기후 영향을 많이 받는 고랭지 배추의 안정적 공급을 위한 관측 고도화를 추진한다.

22일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기후변화와 질병발생 등으로 인해 생육불안정이 이어지면서 가격 등락폭이 큰 고랭지배추에 대해 지속적인 농업관측을 위해 드론을 이용한 재배면적 및 생육상황 판별기술 개발 등 관측고도화에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농촌진흥청은 6월부터 9월까지 드론을 이용해 고랭지배추 주산지인 강원도 안반데기·매봉산·귀네미 지역에 대한 무인항공촬영한 영상을 농업 관측에 이용할 수 있도록 한국농촌경제연구원과 공유할 예정이다.

항공영상은 1주~2주 간격으로 3개 단지 전체를 촬영하며, 필지별 정식 시기와 작물 분포·병 발생 등 생육 상황 정보로 변환돼 8월 중순부터 9월 중순까지 수확 시기 동안 주산지별로 출하 가능량을 제공한다.

지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3년간의 연구 성과를 종합해 작성하는 시기별 배추 출하 가능량 정보는 농촌경제연구원의 고랭지배추 생산량과 주별·월별 출하량 전망의 기초자료로 활용된다.

특히 농촌진흥청은 촬영된 항공영상과 생육 상황 등 종합 정보 제공 웹을 개발해 이를 농촌경제연구원과 공유할 계획이어서 기존 드론 영상 촬영 후 영상 이동과 처리, 공유까지 1주일 이상 걸리던 것을, 촬영지에서 인터넷으로 전송해 영상처리 후 게시하고 3일~4일 이내에 정보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고랭지배추가 고온·가뭄 등 기상 이변에 민감한 것을 감안하면 새로운 시스템에 의한 신속한 정보 제공은 관련 기관의 발 빠른 대응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기후변화생태과 이경도 농업연구사는 “고랭지배추 주산지 항공영상 정보를 바탕으로 관측고도화에 기여하는 한편 앞으로도 드론 영상을 활용한 농업 관측 협업 모델을 수급 민감 작물로 확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욱 기자

    • 이종욱 기자
  •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