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희진 영덕군수 후보 "2천만 관광객 시대 열겠다"

자유한국당 후보

최길동 기자 kdchoi@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5월24일 17시05분  
24일 자유한국당 이희진 영덕군수 후보가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공약을 설명하고 있다.
이희진 자유한국당 영덕군수 후보는 24일 후보 등록에 이어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열고 공식 선거전에 돌입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9시께 영덕군선거관리위원회에 군수 출마자 가운데 가장 먼저 후보 등록을 마쳤다.

이 자리에서 이 후보는 “지난 4년의 성과를 군민들에게 당당하게 평가받아 선거에서 압승하겠다”며 “무엇보다 공명선거를 선거전략의 중심에 두고 공정한 경쟁을 통해 영덕군민의 자존심을 바로 세우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 후보는 오전 10시 30분 영덕읍에 위치한 선거사무소에서 강석호 국회의원, 이철우 경북도지사 후보를 비롯한 지지자와 당원 등 2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소식 행사를 개최했다.

이 후보는 인사말에서 “영덕은 지난 4년 동안 고속도로와 철도의 시대를 열어 교통오지라는 오명에서 벗어났다”며 “1천만 관광시대를 열고 예산 4천억 원 시대를 맞이했다”고 말했다.

특히 이 후보는 “이 모든 것은 우리 군민의 힘으로 이룬 것”이라며 “이제 영덕은 2천만 관광객 시대를 맞이할 준비를 해야 할 시기”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100년의 새로운 먹거리는 무엇인가”라며 △신재생에너지 융복합단지 조성 등 영덕 100년의 새로운 먹거리 산업화 △동해안 고속도로(포항~영덕) 조기 건설 등 통일시대 대비한 혁신 교통망 사업화 등을 제시했다.

또한 △서부내륙 도화마을 권역 발전계획, 예주고을 종합 중장기 발전계획, 남부 해안 및 도시 연계권 발전계획 추진 등 동서남북 모두가 잘사는 권역별 특화발전 방안화 △희망복지기금 50억 원 조성 등 맞춤형 군민복지 방안화 등을 제안했다.

이와 함께 이희진 후보는 “상대 비방 없는 깨끗한 공명선거를 하겠다”며 “흑색선전 및 인신공격 등 네거티브 선거 운동은 하지도 않고 좌시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불법부정선거에 대한 엄정대응 의지를 드러냈다.

한편 이날 개소식에는 강석호 국회의원, 이철우 경북도지사 후보 등 내빈들이 참석해 6·13 지방선거 압승을 다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길동 기자

    • 최길동 기자
  • 영덕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