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구직자 83% "왜 면접에서 떨어졌나요?"

사람인 조사, 탈락 사유 피드백 희망···다음 면접 대비 등 이유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5월24일 20시43분  
구직자 83%가 면접 탈락 이유를 알고 싶어하는 것으로 조사됐다.사람인 제공
구직자들은 면접에서 탈락한 이유에 대해 알고 싶어하지만, 실제 피드백을 받은 경우는 10명 중 1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면접에서 탈락한 경험이 있는 구직자 379명을 대상으로 ‘면접 탈락 사유 피드백 희망 여부‘에 대해 조사한 결과, 83.1%가 ‘희망한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다음 면접을 위한 전략을 짜기 위해서’(62.9%·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부족한 점을 보완하기 위해서’(56.8%), ‘이유를 알면 탈락을 납득할 수 있을 것 같아서’(44.1%), ‘지원자의 알 권리라고 생각해서’(34.3%) 등이 있었다.

대다수의 구직자들은 ‘탈락 사유에 대해 구체적으로 설명’(81.9%) 받기를 원하고 있었으며, 전달 방식으로는 ‘메일 및 문자의 텍스트 형태’(81.9%)를 선호했다.

하지만, 실제 탈락 사유에 대해 피드백을 받아 본 응답자는 13.5%에 그쳤다.

피드백은 ‘단순 위로의 글 형태로 안내’(54.9%·복수응답)가 가장 많았으며, ‘탈락 사유에 대한 설명’(49%), ‘전형별 평가 점수만 공개’(3.9%) 등이 뒤를 이었다.

구직자들이 생각하는 면접 탈락 이유는 ‘실무관련 경험이 부족해서’(32.7%·복수응답)와 ‘역량 어필에 실패해서’(32.7%)라는 응답이 공동 1위에 올랐다.

‘직무역량’이 중요해지는 추세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다음으로 ‘스펙이 부족해서’(32.5%), ‘긴장을 너무 많이 해서’(24%), ‘자신감이 부족해서’(23.5%), ‘경쟁자들의 수준이 월등해서’(18.7%), ‘인재상 부합 어필에 실패해서’(17.7%) 등을 들었다.

또, 원인 분석을 위한 노력으로는 ‘당시 준비한 답변 등을 보며 단점을 찾는다’(56.7%·복수응답)는 의견이 1위였다.

계속해서 ‘지인에게 면접내용을 설명, 조언을 구한다’(28%), ‘따로 원인 분석을 하지 않는다’(21.4%), ‘취업카페에 올려 조언을 구한다’(7.9%), ‘회사에 직접 탈락 이유를 물어본다’(7.4%) 등의 순이었다.

한편, 구직자 76.8%는 면접 탈락 사유 피드백 여부가 지원 기업 이미지에 영향을 미친다고 응답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석호 기자

    • 손석호 기자
  • 행정사회부 기자입니다. 포항 북구지역과 검찰, 법원, 해양, 교육과 유통 및 금융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