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반도 종단철도 조기 개통 기원

경북도, 청년CEO와 동해중부선 시승···북방시장 개척 박차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5월24일 20시43분  
김관용(오른쪽 두번째) 경북도지사는 24일 북방초원실크로드 시장개척단 발대식을 가진 뒤 청년CEO들과 함께 포항-영덕 구간 동해중부선 열차를 탑승해 한반도 종단철도의 조기 개통을 염원하며 북방경제 시장개척의 결의를 다졌다.
경북도가 최근 남북 화해 분위기로 한반도 종단철도 조기 개통 기대감이 높아지자 유라시아시대에 대비해 북방시장 개척에 나선다.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24일 러시아와 카자흐스탄으로 시장개척을 떠날 예정인 ‘초원실크로드’ 청년CEO들과 함께 포항-영덕 구간 동해중부선 열차를 탑승해 한반도 종단철도의 조기 개통을 염원하며 북방경제 시장개척의 결의를 다졌다.

이날 행사는 포항~블라디보스토크 유라시아 횡단열차 탑승권 전달 퍼포먼스를 통해 지난 남북정상회담 판문점선언으로 가시화 된 한반도 종단철도 연결과 다가올 유라시아시대의 조기 도래를 기원했다.

또 이달 말 신 북방경제의 중심도시인 블라디보스토크-노보시비리스크-알마티로 시장진출을 위해 떠나는 북방경제 초원실크로드 청년CEO 시장개척단에게 단원 임명장과 프런티어 출정기를 전달해 새로운 도전에 힘을 불어 넣는 시간도 가졌다.

한반도 종단철도는 부산에서 북한 나진까지 한반도 동해안을 연결하는 철도로 현재 영덕-삼척 구간은 2020년 준공 예정이며, 강릉-제진(104.6km) 미개통 구간은 최근 남북의 화해 분위기에 힘입어 사업의 진척을 기대하고 있다.

특히 김관용 도지사는 지난 2008년 동해중부선이 착공하면서 기존 L자형에서 U자형 국토균형 발전을 정부에 강하게 주장한 바 있다.

그 이후 10년만에 포항-영덕이 완공됐으며, 이제 H자형 신 경제지도의 중심으로 동해선이 조기 건설되기를 염원하고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탑승행사를 가졌다.

앞으로 한반도 종단철도(TKR)가 시베리아아 횡단철도(TSR)와 연결되면 러시아, 몽골, 중앙아시아와 유럽지역을 이어주는 교통·물류허브의 역할을 수행하는 동시에 러시아 극동지역과 중국 동북3성을 포함하는 거대한 동북아 경제권을 형성하게 돼 1억3000만 명의 소비시장이 열리고 북방지역의 풍부한 자원을 활용할 수 있어 한국경제가 새롭게 도약할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관용 도지사는 이날 “오늘 우리가 내딛는 첫 걸음이 새로운 미래를 여는 큰 걸음이 되고, 비록 포항-영덕간 짧은 구간을 탑승하지만 이를 계기로 중국, 러시아와 중앙아시아를 넘어 유럽 각국을 이어주는 문화와 경제의 대동맥의 큰 길이 될 것”이라며 “이번 북방경제 초원실크로드는 지난 2013년부터 추진해 왔던 코리아실크로드 프로젝트의 완성과 북방시장개척의 새로운 출발점으로 이어지는 시대적 과업이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