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무소속 박홍열 영양군수 후보, 시내버스 민생 탐방

"내 편, 네 편 없는 화합의 영양 만들 것"

정형기 기자 jeonghk@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5월27일 16시11분  
▲ 무소속 박홍열 영양군수 후보
“내 편, 네 편 없이, 군민의 불편함을 직접 찾아 해소하고, 소외되는 군민이 없도록 현장에서 군민과 함께하는 군수가 되겠다.”

6·13 지방선거 박홍열 무소속 영양군수 후보는 지난 24일 후보 등록 후 본격적인 선거체계에 돌입했다.

이날 후보 등록을 마친 박 후보는 군민의 작은 목소리에도 귀 기울이며, 군민의 소리를 직접 듣고자 영양 버스터미널에서 일월, 청기 방면으로 운행되는 시내버스를 직접 타고, 영양 장날을 이용하는 주민들과 현장에서 군민들의 의견을 청취하는 것으로 첫 공식일정을 시작했다.

무소속 박홍열 영양군수 후보가 시내버스에서 주민들과 대화를 하고 있는 모습
시내버스를 운행하는 A 모씨는 “농촌의 열악한 교통 실정을 감안 하지 않은 채 버스운행이 오히려 감차 되어 오지 주민들이 이용에 불편할 뿐 아니라, 무진~청기 간 도로가 훼손돼 교통사고 위험이 있는데도 예산이 적재적소에 사용되지 않는다”고 하소연하면서 “오지에 사시는 어르신들이 소외되지 않고, 사각지대 없는 영양을 만들어 주길” 주문했다.

박 후보는 “반드시 군수에 당선돼 군민의 불편함을 직접 찾아 해소하고, 소외되는 군민이 없도록 현장에서 군민과 함께하는 군수가 되겠다” 며 “내 편, 네 편 없이, 오로지 영양 편만 있는 화합의 영양, 농사만 지어도 사람대접받는 살맛 나는 영양을 반드시 세우겠다”고 약속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형기 기자

    • 정형기 기자
  • 경북교육청, 안동지역 대학·병원, 경북도 산하기관, 영양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