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동시, 건강하고 안전한 여름나기 총력전 '시동'

2018 폭염대응 종합대책 추진

오종명 기자 ojm2171@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5월28일 20시08분  
안동시는 9월 말까지 ‘2018 폭염대응 종합대책’을 마련하고 인도에 그늘막 설치·운영 등으로 폭염에 적극 대처할 방침이다.
안동시는 9월 말까지 폭염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2018 폭염대응 종합대책’을 마련하고 시민들이 건강하고 안전하게 보낼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이에 시는 폭염 취약계층 건강관리, 무더위쉼터 운영, 시가지 주요 도로 살수차 운행, 보행이 많은 교통섬과 인도에 그늘막 설치·운영 등으로 폭염에 적극 대처할 방침이다.

우선 독거노인이나 거동불편자 등 폭염 취약계층에 대해서는 노인돌보미, 방문간호사 등 재난도우미의 직접 방문과 전화 안부 묻기 등으로 특별 관리에 나선다. 여기에 이·통장과 자율방재단원도 지원 사격에 나선다.

이와 함께 경로당, 마을회관 등 360곳에 대한 에어컨, 선풍기 등 냉방기 점검을 지난 23일까지 마무리하고 무더위 쉼터로 지정 운영한다.

또한, 옥동네거리 등 보행인이 많은 교통섬과 인도 등 총 26곳에 그늘막을 설치했다. 아울러 폭염 특보 발효 시 도로 열기를 낮추기 위해 시내 주요도로에 살수차를 1일 2회 정도 운행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가장 무더운 오후 시간대에는 영농, 체육활동, 각종 행사 등을 자제하고 시원한 곳에서 휴식토록 권장하고 건설 및 산업현장에 서한문을 발송하는 등 무더위 휴식시간제를 운영하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안동시 관계자는 “폭염은 맞서지 말고 피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라며, “폭염 특보 시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물을 자주 섭취하는 등 건강관리에 만전을 기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종명 기자

    • 오종명 기자
  • 안동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