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청도 운문면, 김홍걸 선생 선행비 제막식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5월28일 20시24분  
▲ 일제강점기 인술을 베풀고 고향사랑을 실천해 온 김홍걸 선생의 선행비 제막식에서 후손이 노인복지기금 등을 기탁하고 있다.청도군 제공.
일제강점기와 6·25전쟁을 전후해 지역민을 대가없이 치료해주고 고향사랑에 힘써 온 인술의 선구자 김홍걸 선생의 선행비 제막식이 지난 27일 선생의 고향인 청도군 운문면 공암리에서 선생의 후손과 제막 건립추진위원회에 의해 열렸다.

이날 제막식은 선생의 후손과 각계각층의 내빈, 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으며 선생의 차손 김병활씨가 노인복지기금 100만 원과 불우이웃돕기 성금 50만 원, 마을발전기금 50만 원 등을 기탁 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섭 기자

    • 김윤섭 기자
  • 경산, 청도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