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손흥민·문선민 골' 신태용호, 온두라스 꺾고 기분좋은 출발

젊은 피 이승우 가세로 경쾌해진 공격력 '박수'
수비 포백-스래백 혼용···무실점에도 ‘의문부호’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5월28일 22시18분  
28일 대구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한민국-온두라스 A매치에서 손흥민 선수가 선제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윤관식기자 yks@kyongbuk.com
한국 축구국가대표팀이 온두라스를 완파하고 대구스타디움에서 열린 A매치 첫 승리를 거뒀다

한국은 28일 온두라스와의 경기에서 손흥민, 문선민의 연속골로 2-0으로 이겼다.

4-4-2 전술로 나선 한국은 손흥민과 황희찬을 최전방에 투입됐으며 중원에는 이승우·주세종·정우영·이청용이 공격을 지원했다.

수비는 홍철·정승현·김영권·고요한이 출전했으며 골문은 조현우가 상대 공격을 막아냈다.

이날 첫 A매치에 출전한 이승우는 손흥민과 함께 활발한 모습을 보이며 공격을 이끌었다. 전반 17분 중앙선 부근에 있던 이승우가 주세종의 패스를 받은 뒤 멋진 턴 동작을 보여주며 수비수 둘을 따돌리는 등 대활약을 예고했다.

곧바로 치고 들어간 뒤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으나 넘어지며 볼이 약하게 굴러갔다. 비록 완벽한 슈팅을 날리지는 못했지만 분위기를 가져오기 충분했다.

이후에도 손흥민과 이승우가 조합은 한국 공격을 주도하며 상대를 제압해 나갔다. 전방부터 시작된 강력한 압박으로 온두라스는 제대로 공격을 하지 못했다.

다만 골문 앞에서 확실한 기회를 만들지 못해 0-0으로 전반을 마쳤다.

후반들어 한국은 공격을 더욱 이끌며 공이 온두라스 진영에 머무는 시간이 더욱 늘어났다.

결국 한국은 에이스 손흥민이 해결사로 나섰다. 후반 15분 중앙선 부근 상대 진영에서 문선민과 이승우가 상대를 압박, 볼을 가로챘다. 곧바로 치고 들어간 이승우는 페널티에어리어 정면에 있던 손흥민에게 연결했다. 손흥민은 한 박자 쉬며 상대 골키퍼 위치까지 파악 한 뒤 강력한 왼발 슈팅을 날렸다. 손흥민이 발을 떠난 공은 온두라스 골문 구석으로 정확하게 들어갔다. 상대 골키퍼가 적극적으로 방어했지만 손가락만 스칠 뿐 막을 수 없었다.

후반 27분 이번에는 문선민이 추가골을 성공시켰다. 중앙선 부근에서 좌측으로 빠지는 절묘한 패스가 황희찬에게 연결됐다. 황의찬은 골 라인을 타고 들어가 골대 앞에 있던 문선민에게 패스를 넘겼다.

문선민 침착하게 수비수 한명을 따돌리고 온두라스 골문을 열었다.

2-0으로 승리한 한국은 다음달 1일 보스니아를 상대로 국내 마지막 경기를 가진 뒤 출국한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목 기자

    • 김현목 기자
  •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