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도로공사 산악팀, 낭가파르바트 정복 도전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5월30일 19시21분  
▲ 한국도로공사 김미곤대장(왼쪽에서 여섯 번 째)을 비롯한 원정대원들이 인천국제공항에서 출국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 제공
한국도로공사(사장 이강래) 산악팀이 파키스탄에 있는 낭가파르바트 정복에 나섰다.

낭가파르바트(8126m)는 히말라야 산맥에 위치한 해발고도 8000m 이상 봉우리인 14좌 중 하나로 세계에서 9번째로 높은 산이다.

30일 출국한 2018년 국민 희망 낭가파르바트 원정대는 한국도로공사 김미곤 산악 팀 대장 등 2명과 경기산악연맹 등 외부 산악회 인원 8명을 포함해 총 10명으로 구성됐다.

원정은 7월 초 정상 등반을 목표로 30일부터 7월 20일까지 총 52일간 진행되는 대장정이다.

도로공사에 따르면 김미곤 대장은 현재까지 히말라야 14좌 중 안나푸르나까지 13좌 등정에 성공했으며, 이번 등정에 성공하면 히말라야 14좌를 모두 완등한다.

현재 전 세계 14좌 완등자는 총 39명이며, 그중 한국인은 5명으로 알려졌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국가의 대동맥인 고속도로 건설로 한강의 기적을 일구어 온 도로공사가 ‘도전’과 ‘개척’의 정신으로 히말라야 14좌를 완등함으로써 ‘길을 열어 사람과 문화를 연결하고 새로운 세상을 넓혀간다’는 기업이념을 실현하고자 한다”며 “이번 원정을 계기로 국위를 선양하고 청년들에게는 도전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기 기자

    • 박용기 기자
  • 김천,구미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