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주 풍기홍삼, 일본도 반했다

후지노미야시 답례 품목 선정···농축액 20t 수출 계약
시장 다변화·홍보 지속 지원

권진한 기자 jinhan@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5월31일 18시04분  
영주 퐁기홍삼이 국제우호교류도시 일본 후지노미야시 ‘고향 납세(故鄕 納稅) 답례품목’으로 선정돼 수출 길에 올랐다.
영주시가 풍기홍삼의 세계화를 위해 전 세계로 수출 시장을 확대하고 있는 가운데, 영주 퐁기홍삼이 국제우호교류도시 일본 후지노미야시 ‘고향 납세(故鄕 納稅) 답례품목’으로 선정돼 수출 길에 올랐다.

일본 ‘고향납세 기부금제도’는 개인 주민세의 일부를 납세자가 선택하는 자치단체에 기부하는 제도이다. 지자체는 기부액 일부로 지역특산품을 구매한 후 답례품으로 제공하고 있다.

영주시는 지난해 5월 일본 후지노미야시와 우호교류 5주년을 계기로 스도히데타다 후지노미야시장을 공식 방문한 자리에서 풍기홍삼 일본 수출을 공식화한 후 1년 만에 결실을 맺어 첫 수출 선적을 하게 됐다.

시는 풍기인삼농협(조합장 권헌준)의 홍상점 마이스터, 홍삼 농축액 100그램, 홍상점 올데이 등 황품정 제품 10여 톤과 풍기인삼공사(대표 김정환)의 김정환홍삼 대표 브랜드 제품인 홍삼순액 한박스, 홍삼선물한울, 홍삼농축액 등 10여 톤으로 20여 톤 수출계약을 성사시켰다.

이번 1차 선적으로 2톤을 수출하고 순차적으로 모두 20여 톤을 일본으로 수출할 계획이다.

특히 풍기홍삼은 현재 일본뿐 아니라 미국, 중국, 베트남, 인도, 터키 등 전 세계 14개국에 수출되고 있으며 해외시장 수출 확대 및 세계화를 위해 GMP(우수건강기능제품제조 및 품질관리기준) 시설에서 철저한 위생 및 관리를 통한 홍삼제품 생산과 할랄인증, 국제박람회 참가, 국외 판촉행사, 해외 판매장 개장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영주시 관계자는 “세계적 명성의 풍기홍삼 수출 확대를 위해 수출물류비, 디자인 개발, 국제인증비 지원 등 행정적인 지원과 지속적인 해외 홍보 판촉활동을 추진해 수출시장 다변화와 수출 증대를 통해 인삼재배 농가 소득 향상에 기여 할 것”이라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진한 기자

    • 권진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