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북·미 정상 싱가포르서 종전선언하나

트럼프 회견서 '종전' 첫 언급···문재인 대통령 합류 가능성 촉각
북미 방법론 온도차 여전 관측도···靑 "설레지만 차분히 지켜볼 것"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6월03일 21시16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12 북미정상회담을 공식화하면서 종전선언도 다룰 것이라고 언급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싱가포르 방문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문 대통령의 싱가포르 방문은 북미정상회담에 이어 곧바로 남북미 정상회담이 열린다는 의미로 비핵화와 체제보장을 축으로 한 북미 간 ‘거래’의 성공은 물론 종전선언으로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첫 단추를 푸는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1일(현지시각) 백악관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만나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전달받고서 기자들과 만나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확정 사실을 알렸다.

특히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종전 논의가 있을 것”이라며 싱가포르 회담에서 종전선언이 나올 수 있다고 공개함으로써 처음으로 종전선언에 대한 입장을 표명했다.

청와대는 그간 6·12 북미정상회담을 계기로 한 문 대통령의 싱가포르 방문은 북미 협의 결과에 연동돼 있다는 점을 수차례 밝혀왔다. 북미 간 비핵화 합의 성사 여부에 따라 문 대통령의 싱가포르 합류 가능성을 열어둔 것이다.

문 대통령도 5·26 남북정상회담 이튿날인 지난달 27일 기자회견에서 “북미정상회담이 성공할 경우 남북미 정상회담을 통해 종전선언이 추진됐으면 좋겠다는 기대를 갖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다만 청와대는 북미 협의의 초점이 비핵화에 맞춰져 있고 양자 간 줄다리기가 본격화한 국면에서 문 대통령의 싱가포르 합류를 성급하게 거론하는 것 자체가 도움되지 않는다고 보고 최대한 언급을 자제해 왔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의 담판을 공식화하며 종전선언까지 공개적으로 언급하자 싱가포르에서 남북미 정상이 만날 수 있다는 기대가 커졌다.

문제는 문 대통령이 싱가포르를 방문하고 북미정상회담이 성공리에 마무리되더라도 곧바로 남북미 3자의 종전선언이 단행될 수 있느냐 하는 점이다.

종전선언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 형성과 추후 선언을 위한 협의를 거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때문에 문 대통령이 이번에 싱가포르를 가지 않고 북미 정상 사이에 예상되는 종전선언 공감대를 기반으로 남북미 3국 간 실무협의 과정을 거칠 가능성도 점쳐진다.

이 경우 남북미 3자 종전선언 장소와 시기도 관심을 끈다.

이처럼 종전선언과 관련한 기대감이 고조되는 가운데 청와대는 북미 간 사전 논의의 진전 정도에 따라 남북미 정상회담 시기가 결정될 것이라는 신중한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이는 북미 간 사전 논의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지만 미국 측 폼페이오 장관이 “우리가 세계의 흐름을 바꿀 일생에 한 번뿐인 이 기회를 잡을 수 있으려면 김정은 위원장의 과감한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말한 점, 성 김 대사가 “아직 할 일이 많이 남아있다”고 밝힌 점 등을 감안하면 아직 북미 간 비핵화 합의를 위한 입장 차가 해소되지 않은 때문으로 풀이된다.

때문에 청와대는 현 상황을 주시하며 조심스럽고 신중한 자세를 보이고 있다.

김의겸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친서를 받음으로써 북미회담으로 향하는 길이 더 넓어지고 탄탄해진 듯하다”면서도 “싱가포르에서 열릴 세기적 만남을 설레는 마음으로, 그러나 차분히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
  •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