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방한···4일 문 대통령과 정상회담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6월03일 21시52분  
문재인 대통령은 4일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과 청와대에서 정상회담을 갖는다.

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두테르테 대통령은 5일까지 한국에 머무르면서 정상회담 및 공식 만찬 등 방한 일정을 소화한다.

문 대통령과 두테르테 대통령 간 정상회담은 지난해 11월 문 대통령이 아세안+3 정상회의 및 EAS(동아시아정상회의) 참석차 필리핀을 방문했을 때에 이어 2번째며 문 대통령 취임 후 아세안 국가 정상이 한국에 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두 정상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양국 간 우호협력 관계를 돈독히 하고 교역·투자, 인프라, 국방·방산, 농업, 개발협력, 문화·인적교류 등에서 실질적 협력을 강화하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문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 일정이 확정되는 등 한반도 비핵화 논의가 속도를 내는 만큼 두테르테 대통령에게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지지를 당부할 것으로 예상된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지난달 25일 두테르테 대통령의 방한 계획을 소개하면서 서면브리핑을 통해 “아세안 국가와의 협력 확대를 본격적으로 진행 중”이라며 “이번 방한으로 신남방정책 추진이 본궤도에 오를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
  •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