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울산대, '4차 산업혁명시대 대학교육' 한-독 심포지엄 개최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6월04일 18시28분  
울산대가 4일 개최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대학교육에 관한 한-독 심포지엄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울산대 제공
울산대학교(총장 오연천)는 4일 행정본관 교무회의실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대학교육에 관한 한-독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날 열린 심포지엄에서는 미래 대학의 경쟁력은 학문 간 융합교육과 산업체와의 유기적인 협력이 더욱 중시된다는 진단이 나왔다.

‘대학의 미래, 어디로 갈 것인가?’를 주제로 열린 이날 심포지엄에는 유럽의 5대 대학 중 하나인 독일 베를린자유대학에서 대학의 국제화를 이끈 요한 겔락 전 총장과 웨지고 데 비반코 전 대외협력처장, 박성조 종신교수가 참석했다.

요한 겔락 전 총장은 ‘대학교육의 전망’ 주제 발표를 통해 “대학교육에 있어서 성과(output)가 아니라 투입노력(input)을 강조하는 시스템이 구축돼야 하며, 이 의사결정에 다양한 대학 구성원이 참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유럽 어느 대학을 나오더라도 유럽 내 어디서든 취업이 가능한 ‘볼로니야 과정’도 새로운 교육방식이 될 수 있다고 소개했다.

웨지고 데 비반코 전 대외협력처장은 ‘대학의 국제화’ 주제 발표를 통해 “국제화는 다른 나라에 가서 배우는 것만이 아니라 세계의 각종 데이터와 첨단기술을 활용하는 정도로 국제사회와의 소통력 및 기동성이 중요하다”며 각국 유학생들과 함께하는 국제화 기숙사 운영, 국제 동문회 활성화 등을 국제화 방안으로 제시했다.

박성조 교수는 ‘4차 산업혁명시대에 있어서의 산학협동 방향’ 주제 발표에서 대학은 가르치고(TU), 연구하고(RU), 기업하는(EU) 능력을 모두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과거 산업사회에서는 가르치는 노력이 중요했지만 4차 산업혁명 시대엔 EU 능력이 중요하다는 것.

그는 아인슈타인의 고향 대학인 울름대학교가 1층은 강의실, 2층은 실험실, 3층은 스타트업(start-up)이 있는 TU, RU, EU가 가장 잘 절충된 대학이라고 소개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