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후계농업경영인 389명 선정 '전국 최다'

道, 자금·교육·컨설팅 등 지원···침체된 농촌에 활력·회망 기대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6월05일 21시01분  
경북도청 신도시 전경
경북도는 지역 농업·농촌의 미래를 이끌어 나갈 정예 농업인력 육성을 위해 올해 후계농업경영인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은 389명을 선정했다.

올해 선정된 후계농업경영인은 청년창업형후계농 197명, 일반후계농 192명으로 남자 327명(84%), 여자 62명(16%)이다.

지역별로는 영천이 45명으로 가장 많고 상주 38명, 성주 26명, 김천 23명 순이다.

후계농업경영인 육성사업은 영농자금 및 교육·컨설팅 지원 등을 통한 전문 농업 인력을 육성하기 위한 사업으로 농지구입, 농업용 시설 설치 등의 융자금이 지원된다.

올해부터는 자금 지원 규모가 1억원 인상돼 최대 3억원의 융자를 받을 수 있으며, 연리 2%, 3년 거치 7년 상환 조건으로 본인의 사업 계획에 따라 일시지원 또는 2년간 분할 지원 받는다.

또 후계농으로 선정 후 5년이 지난 우수 후계농업경영인에게는 1인당 2억원(연리 1%, 5년 거치 10년 분할상환)까지 영농규모 확대와 시설 개·보수 자금을 추가로 지원 받을 수 있다.

김주령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후계농업경영인은 농촌의 핵심 리더로서 침체된 농업·농촌에 활력과 희망을 불어 넣어 주고 있다”며 “급변하는 농업 환경에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는 우수한 농업인력 육성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