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 수성구청장 후보 토론회 공약 실현 가능성 '갑론을박'

'군부대 이전','법조타운 조성' ···비용 부담·제약적 요인 등 쟁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6월06일 20시20분  
6·13 지방선거에 나선 대구 수성구청장 후보들이 ‘지역 내 군부대 이전’, ‘법조타운 이전터’에 대한 이견으로 격렬한 공방을 벌였다.

각 후보는 6일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으로 대구MBC에서 열린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대구 수성구청장 후보자토론회’에 참석해 지역 현안에 대한 각자 견해를 밝혔다.

남 후보가 먼저 포문을 열었다. 그는 51개 공약 중 육군 제2작전사령부와 제5군수지원사령부 이전을 핵심 공약으로 꼽았다. 2022년까지 이전 계획 수립하고 2028년까지 이전하겠다고 남 후보는 주장했다. 특히 군부대 이전은 집권 여당인 민주당 중앙당 당론으로 채택된 사항으로 당 지도부가 지원하고 김부겸 장관이 함께하면 충분히 실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현실성이 떨어지는 공약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기부 대 양여 방식이 중앙정부에서 비용을 부담하지 않기 때문에 기초자치단체인 구청에서 비용을 들여야 하는 것은 큰 부담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책임 의식 없는 공약을 발표할 것이 아니라 고도 제한이 걸린 지역을 완화해 개발하는 등 주민 불편을 해소하는 것이 더 현실적이라고 덧붙였다.

남 후보는 창원 39사단 이전 등을 예로 들며 군부대 이전이 전국적인 추세라고 받아쳤다. 이어 군부대가 지역 발전의 제약적인 요인에 공감한다면 함께 힘을 합쳐 이전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남 후보는 “(군부대가) 수성구 발전에 제약적인 요건으로 공감하는데 김 후보 성명 발표를 보면 반대를 위한 반대다”며 “상대 후보 공약에 반대를 찾아내는 ‘발목잡기식’의 습성을 제한하고 합심해서 군부대를 이전하자는 자세가 필요하지 않으냐”고 따졌다.

김 후보는 군부대 이전에 반대하는 것은 관념문제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민주당이 K2 군 공항만 이전하고 민항을 남기는 공약을 했기 때문에 고도 제한은 그대로인데 그런 환경에서 수성구 군부대 이전 터를 개발하면 비효율적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도 제한 범위를 완화해 주민 불편을 해소하도록 시장과 해결하는 등 현실적인 접근 해야 한다”고 답변했다.

‘법조타운 이전터’에 대한 활용 방안도 쟁점으로 떠올랐다.

남 후보는 문화체육시설 조성과 공공기관 유치 등을 내세웠다. 그러면서 이전터가 수성구민에게 맞는 개발로 이어지려면 집권 여당의 힘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남칠우 후보는 “이전터는 대구시와 수성구가 개발하겠다고 하더라도 국가 소유다”며 “국가에 협조를 받아 수성구의 상황을 알고 적합한 방법을 이야기하는 정치력을 발휘해야 한다. 집권 여당에서 힘을 쏟아 붓겠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법조 타워 주변 약 500개 사무실 공실 대책 등 이전터 활용의 타당성을 점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대권 후보는 “모든 것이 집권 여당의 힘으로 가능하다고 하는데 그런 방식으로는 국가와 지역이 유지될 수 없다”며 “지역 주민과 상인의 상충관계를 고려하고 주변을 활성화하는 방향을 함께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재용 기자

    • 전재용 기자
  •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