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청송군수 후보 윤경희·심상박, 진보장날 '어색한 조우'

원용길 기자 wy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6월08일 16시31분  
▲ 8일 청송군 진보장날 유세현장에서 윤경희 자유한국당 후보와 심상박 무소속 후보가 손을 맞잡고 인사하고 있다.
6·13지방선거 청송군수 선거에 임하는 자유한국당 윤경희 후보와 무소속 심상박 후보는 8일 청송군 진보장날을 맞아 바쁜 유세 일정을 소화해 나가고 있다.

윤경희 후보는 “청송지역 실정을 잘 아는 사람이 군수가 되어야 한다”고 지역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며 “선거가 끝나면 니편내편 없는 모두가 화합하는 청송군을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심상박 후보는 “반드시 잘 사는 청송, 기분 좋은 청송, 즐거운 청송, 살기 좋은 청송, 행복한 청송을 만들자”며 “진짜 주인인 청송군민의 현명한 선택으로 ‘행복한 청송’을 만들자”고 강조했다.

한편 청송군수 선거에는 현재 한동수 군수의 3선 연임 제한으로 자유 한국당 윤경희 후보와 무소속 심상박 후보의 1대1일 양자 구도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용길 기자

    • 원용길 기자
  • 청송·의성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