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경숙 시인 ‘저 둥글게 빛나는 몽돌은’ 시집 발간

오종명 기자 ojm2171@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6월10일 16시19분  
김경숙 시집 ‘저 둥글게 빛나는 몽돌은’.
2007년 만다라 문학 시 부문 신인상을 수상하면서 문단에 등단한 김경숙 시인이 시집 ‘저 둥글게 빛나는 몽돌은’을 발간했다.

충남 부여가 고향인 김경숙 시인은 안동으로 시집온 지 올해로 만 39년을 맞는다. 그녀는 평소 문학을 바탕으로 한 다양한 향토 문화 활동에 적극 참여해 왔다. 안동의 문화에 푹 빠진 안동‘새 토박이’이기도 하다.

이번에 출간한 ‘저 둥글게 빛나는 몽돌은’ 시집은 인정 많고 눈물 흥건한 시인의 속 깊은 심성과 티 없는 속살을 여지없이 드러내 보여 줬다는 평을 받고 있다.

김두한 시인은 “시 ‘간고등어’는 며느리에 대한 아버님의 사랑을 그리워하는 마음을 나타냄에 있어 설명이 아닌 심상으로 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김경숙 시인의 시가 더욱 참신하고 깊이 있는 울림을 주는 몽돌들로 빛나기를 빌어 본다”고 말했다.

출판기념회에 참가한 안상학 시인은 “아직도 고백하지 못한 단단한 말을 가슴에 새기고 있는 시집”이라며 깊은 의미를 부여했다. 공광규 시인도 시집에 대해 “시 ‘첫눈, 내리고’를 만나, 모든 그대는 마음에 먼저 내리는 첫눈이다. 그래서 첫 시집, 첫눈은 축복”이라고 극찬했다.

김경숙 시인
김경숙 시인은 2017년 경북예술상을 수상한 데 이어 예천에서 개최된 제1회 전국시낭송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현재 한국문인협회, 경북문인협회, 안동주부문학회, 샘문학, 문학낭독회에서 활동 중이며, TBC 대구방송 FM라디오 ‘내 마음의 쉼터’라는 코너에서 시낭송을 하면서 영남예술아카데미 문학 동아리 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종명 기자

    • 오종명 기자
  • 안동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