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경시, '유커' 유치 사활건다

'중국북경국제관광전'참가···테마파크·문경세재·오미자 등 특색있는 관광자원 적극 홍보

황진호 기자 hj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6월11일 18시27분  
오는 15일부터 17일까지 3일간 중국 북경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되는 ‘2018 중국북경국제관광전’에 참가해 문경관광홍보관을 운영한다.사진은 북경국제관광전 부스시안
문경시는 중국 방한시장의 본격적인 회복세에 발맞춰 오는 15일부터 17일까지 3일간 중국 북경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되는 ‘2018 중국북경국제관광전’에 참가해 문경관광홍보관을 운영한다.

중국북경국제관광전은 2004년부터 개최돼 올해로 15회를 맞이하며 중국 최대 국제 관광박람회로 명성이 높아 해외 80개 국가가 참가하고 1000개 업체 800명의 바이어가 초청돼 매칭 상담 및 홍보설명회가 활발히 이뤄진다.

이번 박람회에서 문경관광홍보관을 단독부스로 운영하는 문경시는 오는 7월 가은석탄박물관일원에서 그랜드 오픈예정인 문경에코랄라 문화콘텐츠 영상테마파크를 적극 홍보하여 중국단체관광객을 적극적으로 유치하고자 한다.

또한, 한국관광 100선, 한국관광의 별, 대한민국 명가명품 대상에 선정된 대표관광지 문경새재와 한류 사극 촬영지로 각광받는 오픈세트장을 적극 알리고 경북관광공사와 함께 현지 여행사 문경관광 홍보설명회를 통해 세일즈마케팅을 추진한다.

이 밖에도 박람회 일반참가자들을 대상으로 문경대표 특산품인 문경오미자를 가공한 와인, 음료, 젤리 등을 시음·시식할 수 있는 이벤트를 마련하고 문경전통찻사발을 전시하여 대한민국 최우수축제인 문경전통찻사발축제와 연계한 맞춤형 여행상품을 홍보할 계획이다.

문경시 관계자는 “서울에서 2시간 거리인 지역의 이점을 최대한 활용하여 수도권과 연계한 문경시의 특색 있는 관광자원을 당일 또는 숙박상품으로 출시해 중국관광객 유치에 사활을 걸고자 한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