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성큼 다가온 여름 폭염 피해 최소화 총력

영주시, 폭염정보 전달체계 구축 등 종합대책 수립

권진한 기자 jinhan@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6월12일 17시26분  
삼각지 마을에 설치된 바닥분수
영주시는 올해 여름철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폭염종합대책을 수립해 본격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시는 오는 9월 30일까지를 폭염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안전재난과장을 중심으로 10여개 관계부서가 3개 반으로 나눠 폭염정보 전달체계 구축과 취약계층 관리 및 지원, 폭염 취약 사업장에 대한 근로자 피해 예방 활동 등을 펼칠 계획이다.

이에 따라 폭염대응 합동 T/F팀은 상황 맞춤형 폭염상황 관리, 무더위쉼터 관리·운영, 재난도우미 지정 및 폭염정보 전달체계 구축, 횡단보도 그늘막 설치 등 폭염 피해에 대비한 선제적 대응에 나선다.

이를 위해 지난 5월 시범 설치한 횡단보도 그늘막은 시민들의 호응에 따라 6월 말까지 4개소 추가 설치할 계획이며, 문정동 야외수영장 개장, 물놀이 관리지역 10개소 안전관리요원 배치, 폭염특보 발효 시 도로 살수차 운영 등 더위를 식히기 위한 다양한 대책을 마련했다.

이어 폭염 정보의 신속한 전파를 위해 폭염특보 발효 시 SNS와 대형전광판을 통해 행동요령을 실시간으로 송출하고, 자동음성통보시스템을 활용한 재해예?경보방송 및 재난문자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와 함께 무더위쉼터 166개소를 지정하고 안내표지판을 정비하는 등 대책기간 중 지속적인 점검 및 시설개선, 냉방비 지원으로 시민들이 쉼터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관리할 계획이다.

특히 홀몸 어르신, 거동불편자, 노숙인 등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이·통장, 노인돌보미, 지역자율방재단 등으로 구성된 재난도우미 900여 명을 운영해 방문 및 안부 전화로 안전을 확인하고, 농작물·가축피해 예방을 위한 현장기술지원단을 운영, 기상정보 및 농축산물 관리요령 등 정보를 공유한다.

또 물 사용량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수돗물 예비량 확보와 음식물쓰레기 위생관리 등 각 부서별로 폭염 피해예방 대책도 수립해 추진할 방침이다.

영주시 관계자는 “충분한 수분섭취와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한낮 시간대에는 야외 활동 자제와 그늘에서 휴식을 취하는 등 폭염 피해예방의 기본수칙을 꼭 지켜 스스로 건강을 챙겨야 한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진한 기자

    • 권진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