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경북 전국 최악 경기…문제는 민생경제다

이동욱 논설실장 겸 제작총괄국장 donlee@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6월14일 17시20분  
6·13지방선거에서 대구·경북을 기반으로 하는 자유한국당이 참패했다. 대구·경북은 ‘TK자민련’이니 ‘고립된 섬’이니 하는 말이 나올 지경이다. 대구·경북은 집권 민주당이 지방권력까지 완전히 장악함으로써 좌표를 잃어버린 자유한국당의 지원을 기대할 수도 없는 고립무원의 처지가 됐다.

이 같은 난국이지만 대구·경북의 경제 상황은 전국에서도 최악의 수준을 보이고 있다.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 성장 경제정책 아래 국가적으로도 심각한 문제로 부상하고 있는 고용시장의 경우 대구·경북이 전국에서도 나쁜 수준이다. 그간 청년실업 해소를 위해 정부와 지자체가 노력했지만 허사였다. 고용시장을 견인하던 지역 제조업의 장기 불황으로 대구·경북의 실업률이 치솟고 있다.

통계청이 발표한 지난 4월 고용동향을 보면, 대구의 산업별 취업자 수는 전년 동월에 비해 도소매·숙박음식점업 1만 7000명, 제조업 1만 4000명, 전기·운수·통신·금융업 9000명 등 무더기로 감소했다. 대구의 지난달 제조업 취업자 수 24만6000명은 지난해 12월 26만4000명 이후 4개월째 줄고 있다. 직업별로도 서비스·판매종사자가 2만2000명 줄어 감소세가 두드러졌다.

경북도 같은 기간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 2만 명, 제조업 1만4000명이 감소했다. 경북 제조업 취업자 수는 지난 2월 이후 석 달째 28만 명 대에 머물고 있다.

동북지방통계청과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 등에 따르면 지난 3월 대구와 경북지역 실업률은 각각 5.7%와 5.4%를 기록했다. 대구는 2016년 2월 이후, 경북은 2001년 1월 이후 최고치다. 이 중 대구의 실업률은 전국 평균 4.5%를 1.2%포인트나 웃돌며 17개 시도 중 가장 높고, 만15∼29세의 청년실업률은 전년 동기 11.5% 보다 2.9%포인트 상승한 14.4%를 기록했다. 대구·경북의 고용한파가 재앙 수준임을 지표가 보여주고 있다.

여기에다 지난달 소비자 물가가 급격하게 상승해 서민의 삶을 팍팍하게 하고 있다. 기름값이 급등하고 있는 데다 농산물 가격이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동북지방통계청 지난 4월 대구ㆍ경북지역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대구 소비자물가지수는 104.62(2015=100)로 전년 동월 대비 1.8% 상승했다. 경북 역시 103.83으로 전년 동월 대비 1.4% 상승했다.

이를 반영이라도 하듯 문화체육관광부가 발표한 국민 삶의 질 조사 결과 대구·경북의 만족도가 10점 만점에 6.2점으로 전국 평균 6.4점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경북민의 삶의 질이 갈수록 피폐해 지고 있는 것이다. 이 조사에서 지역민은 한결같이 정부와 지자체가 가장 힘써야 할 부문으로 ‘일자리와 소득’ 문제를 꼽았다.

새로 대구·경북의 수장으로 선택된 권영진 시장과 이철우 도지사는 물론 대구·경북의 각 시군구 단체장은 지역민의 삶 질과 직결되는 일자리를 비롯한 경제문제부터 꼼꼼히 챙겨야 한다. 문제는 먹고사는 민생 경제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욱 논설실장 겸 제작총괄국장

    • 이동욱 논설실장 겸 제작총괄국장
  • 논설실장 겸 제작총괄국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