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보수일색 TK 정치 지형도 변화 예고

한국당 오만한 물갈이 공천 역풍···집행부·의회 견제·균형 전망

6.13지방선거특별취재반 등록일 2018년06월14일 17시54분  
6.13 지방선거에서 대구·경북지역 기초자치단체장과 광역·기초의원 선거에 더불어민주당과 무소속 당선자가 대거 배출돼 향후 정국 흐름의 변화가 예상된다.

이번 선거에서 무소속과 민주당 기초단체장, 광역·기초의원 당선인 배출과 민주당 득표율 상승은 경북에서 보수 텃밭의 아성이 무너지고 있다는 것을 입증했다

무소속 당선인이 5명 나오고 민주당 후보들의 득표가 늘어 보수일변도의 경북 정치지형에 변화가 시작됐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따라서 민주당 당선인은 일정한 정치 세력권을 형성하고 무소속 당선인들은 당분간 무소속으로 머물면서 경북 정치의 변화를 관망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선거에서 경북에 불어닥친 무소속 열풍의 원인은 자유한국당의 무리한 물갈이 시도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이번 선거에서 기초단체장을 포함한 무소속 당선인들은 한국당의 무리한 물갈이 공천 시도에 돌풍을 일으키겠다며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무소속 돌풍을 일으킨 주인공은 김충섭 김천시장 당선인과 권영세 안동시장 당선인, 최기문 영천시장 당선인, 엄태항 봉화군수 당선인, 전찬걸 울진군수 당선인 등 5명이다.

권영세 안동시장 당선인은 현직 기초자치단체장이면서도 한국당 경선에서 배제되자 무소속 출마를 선언하고 한국당을 탈당했다.

최기문 영천시장 당선인은 한국당 공천신청을 했으나 철회하고 무소속으로 출마했다.

일찌감치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던 김충섭 김천시장 당선인은 한국당 공천권을 거머쥔 김응규 후보를 앞섰다. 전찬걸 울진군수 당선인은 역시 무소속인 임광원 후보를 따돌렸다.

이처럼 기초자치단체장과 광역·기초의원 당선자가 많이 배출됨에 따라 기초자치단체와 광역·기초의회 운영에 적잖은 변화가 예상되고 있다

특히 한국당 일색이던 광역·기초의원에 민주당과 무소속이 교섭단체와 모임을 결성해 지역 현안에 대한 중량감 있는 목소리를 낼 경우 자치단체 운영에 견제와 균형을 가져올 것으로 전망된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이번 지방선거에 민주당과 무소속이 대거 진출해 지역 정가와 자치단체 운영에 적잖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며 “그동안 한국당 편중으로 안이하게 운영되던 자치단체와 의회가 새로운 분위기를 변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