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무역전쟁 재개한 中, 미국산에 무더기 반덤핑 예비 판정

중국, 미국산 요오드화수소산ㆍ에탄올아민ㆍ합금강 ‘정조준’

연합 kb@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6월16일 15시25분  
미국이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25%의 관세 매기기로 하자 중국이 보복 조치의 일환으로 미국산 요오드화수소산과 에탄올아민 등에 반덤핑 예비판정을 내리며 전면 공세에 나섰다.

중국 상무부는 16일 미국 및 일본에서 수입된 요오드화수소산에 반덤핑 예비판정을 내려 오는 23일부터 시행한다고 공고했다.

상무부는 “미국과 일본산 요오드화수소산은 중국의 관련 산업에 실질적인 손해를 끼치기 때문에 이들 제품에 대해 보증금을 납부하는 형식의 임시 반덤핑 조처를 내린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미국과 일본산 요오드화수소산 수입업자는 덤핑 마진에 따라 41.1%~118.8%까지 보증금을 내야 한다.

중국 상무부는 또 미국 및 사우디아라비아, 말레이시아, 태국산 수입 에탄올아민에 대해서도 덤핑 예비판정을 내렸다.

상무부는 “이들 국가의 에탄올아민 제품에 반덤핑이 존재해 중국의 산업이 손해를 보고 있다”며 보증금을 납부하는 형식의 임시 반덤핑 조치를 한다고 설명했다.

이 또한 오는 23일부터 시행되며 중국 세관은 이들 제품 수입업자들에게 덤핑 마진에 따라 11.7~97.3%까지 보증금을 내도록 지시했다.

AP통신은 중국의 ‘보복관세’ 리스트에 미국산 랍스터가 포함돼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산 랍스터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면서 중국이 새로운 거대 시장으로 부상했기 때문에 관세가 시행될 경우 파장이 클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특히 랍스터 수출의 중심지인 미 북동부 메인 주의 한 시장 관계자는 “중국은 연중 고객이다. 이것은 좋은 뉴스가 아니다”라며 “머리를 식히고 해법을 찾아봐야 한다”고 말했다.

중국 상무부는 지난 15일에는 미국 및 유럽(EU)산 합금강 강관 제품에 대해 반덤핑 조치 기간을 재심하기로 했다. 중국은 2014년 미국과 EU산 합금강 강관 제품에 반덤핑 관세를 부과한 바 있다.

상무부는 지난달 10일 중국 합금강 생산 기업의 요청이 있어 이 제품에 대한 반덤핑 조치를 재심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앞서 중국 국무원 관세세칙위원회는 미국의 이번 발표 후 똑같은 규모와 강도의 보복 조치를 예고하면서 “중국 국무원 비준을 거쳐 5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 659개 품목에 25%의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일차로 농산품, 자동차, 수산물을 포함한 340억 달러 규모의 545개 품목에 대해 7월 6일부터 관세가 부과될 것이라고 이 위원회는 설명했다.

베이징 소식통은 “중국 정부의 이번 반덤핑 예비판정 등의 조치는 미국 외에 다른 나라도 포함돼 있지만 미국을 정조준한 것으로 보면 된다”면서 “예비판정 속성상 미국과 무역 마찰이 어느 정도 해결되면 또다시 거둬들일 수 있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