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항시, 제13회 포항시민체육대회 '성료'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6월17일 18시27분  
포항시는 지난 16일 종합운동장에서 포항항 개항을 기념해 지난 2004년 지정된 ‘포항시민의 날’을 기념하고 52만 포항시민 대화합을 위해 마련한 제13회 포항시민체육대회를 성황리에 마쳤다.
포항시는 지난 16일 종합운동장에서 포항항 개항을 기념해 지난 2004년 지정된 ‘포항시민의 날’을 기념하고 52만 포항시민 대화합을 위해 마련한 제13회 포항시민체육대회를 성황리에 마쳤다.

이강덕 포항시장, 국회의원, 시·도의원, 기관단체장, 포항시체육회 임원을 비롯한 일반 시민 등 2만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번 시민체전은 시민 모두가 오랜만에 한 자리에 모여 갈등과 대립을 넘어 통합과 화합의 스포츠 축제로 더욱 의미가 깊은 대회였다.

29개 읍·면·동의 개성을 살린 선수단 입장을 시작으로 제19대 연오랑·세오녀의 시민헌장 낭독, 2018 포항시민상 수상자들에 대한 시상, 대회기 게양, 성화 점화, 1천 명의 시민이 하나 된 대합창 퍼포먼스와 경북 민속자료 제187호인 모포줄다리기 재연 등의 순서로 관중들의 뜨거운 호응과 함께 여느 6월과는 다른 시원한 날씨 속에서 치러졌다.

올해 제13회 시민체전은 특히 선택과 집중을 통해 내실 있는 대회 구성으로 지난 대회와 달리 29개 읍·면·동체육회장단들과의 수차례 사전 회의를 거쳐 입장식 간소화, 입장상 폐지, 경기 관련 선수 신분확인 절차 최소화 등 경쟁이 아닌 화합 체전 본연의 의미를 되살렸다.

또한 29개 읍·면·동 장기자랑을 예심을 거쳐 검증된 실력자들을 본선에 올려 완성도 높은 무대를 선보였으며 성화봉송 주자로 근로자, 다자녀 어머니, 다문화가족, 명망 있는 어르신, 장애인, 꿈나무체육선수, 읍면동체육회 등 14개 분야별 대표를 선정해 모든 시민들이 함께하는 진정한 시민들의 축제임을 확인했다.

이어서 펼쳐진 줄다리기, 단체 줄넘기, 윷놀이 등 한 마음 한 뜻으로 최선을 다해야만 이길 수 있는 단체 종목 구성으로 대 시민 화합의 분위기가 무르익었다. 줄다리기는 오천읍·청하면이, 열차경기는 연일읍·송라면이, 400m 화합 릴레이는 상대동·송라면이, 단체줄넘기는 대이동·대송면, 윷놀이는 연일읍·신광면 등에서 1위의 영광을 안았다.

응원상으로는 용흥동·송도동·장기면, 화합상에는 환여동·구룡포읍·죽장면, 모범선수단상은 제철동·해도동·기계면이 수상했다. 경기 후에는 예선전을 거친 엄선된 실력을 갖춘 10개 읍면동의 장기자랑으로 신명나는 잔치가 열렸으며 상대동체육회 이혜경 씨가 이날 영예의 1위를 했다. 인기가수 금잔디의 축하공연으로 포항시민체육대회의 대미를 장식했다.

이날 대회사를 통해 이강덕 포항시장은 “제13회 포항시민체육대회로 지난 11.15 지진, 6.13 지방선거 등 흩어졌던 지역 민심을 다시금 통합하고 결집해 진정한 환동해 중심도시 포항으로 거듭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더 큰 도약, 더 큰 추진력, 더 큰 노력으로 위대한 포항 건설에 온 힘을 쏟겠다. 시민들이 믿어주시고 맡겨주셔서 감사하다”고 감사를 전했다.
포항시는 지난 16일 종합운동장에서 포항항 개항을 기념해 지난 2004년 지정된 ‘포항시민의 날’을 기념하고 52만 포항시민 대화합을 위해 마련한 제13회 포항시민체육대회를 성황리에 마쳤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성일 기자

    • 곽성일 기자
  •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