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하회탈·엄마까투리로 경북 중심도시 위상 'UP'

안동시, 20만 명 찾은 북경 국제관광박람회서 관광객 유치 안간힘

오종명 기자 ojm2171@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6월18일 19시23분  
북경국제관광박람회 안동시 홍보관 모습
안동시는 지난 15일부터 17일까지 북경 국가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2018 북경 국제관광박람회’에 참가해 안동의 우수한 문화관광자원을 알리며 중국 관광객 유치에 힘을 쏟았다.

특히, 중국의 단오절 연휴를 맞아 열린 이번 박람회에서 안동시 부스를 찾은 중국인들은 최근 안동으로 귀향한 국보 제121호 하회탈과 안동시 대표 캐릭터 꽁지와 두리 등 엄마까투리 캐릭터에 특별한 관심을 보였다.

박람회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들어 중국에서도 스마트 폰이 대중화되는 등 급속한 정보화 등으로 박람회의 효과가 예전만 같지 못한 것은 사실이지만, 단오절 연휴를 맞아 바이어 등 전문참관객 3만여 명을 포함한 약 20만여 명의 중국인이 박람회장을 찾았다고 한다.

또한 그리스, 일본, 태국 등을 비롯한 세계 21개 국가에서 참가해 중국 시장에 대한 관심이 여전함을 보여주는 한편, 늘어나는 중국인들의 해외여행에 대한 수요를 짐작케 했다.

이번 박람회에는 경북도, 안동시, 경주시, 구미시, 영주시, 문경시, 상주시, 봉화군 등이 참가해 중국인들에게 지역 고유의 문화관광 자원은 물론 경북으로의 방문을 적극적으로 홍보했다. 시군 별 60회 이상의 바이어 상담이 진행됐으며, 중국 봉황망, 북경 FM969 채널과의 인터뷰를 통한 지역 관광자원 소개에 대한 열기도 뜨거웠다.

안동시 관계자는 “중국 현지에서 느끼는 중국 당국의 한국 관광 제한은 한국에서 느끼는 바와는 다르다”며 “현재 경북도와 연계해 대구, 영주, 문경과 공동으로 추진 중인 ‘대한민국테마여행 10선 선비이야기 여행’ 등 광역 관광 상품을 집중 홍보해, 중국인 관광객 유치를 위해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종명 기자

    • 오종명 기자
  • 안동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