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경시, 경쟁력 있는 사회적 기업 육성 앞장

3개소 선정·지원 협약

황진호 기자 hj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6월19일 17시21분  
사회적경제기업의 자립기반 강화를 위해 각 기업들과 경제개발비 지원 약정을 체결했다
문경시는 18일 사회적기업인 농업회사법인 문경미소(주), 예비사회적기업인 (주)봄이네, 이로하영농조합법인 등 3개 기업을 대상으로 2018년 사회적경제기업 사업개발비 지원약정을 체결했다.

약정체결 대상기업은 경상북도 (예비)사회적기업 심사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최종 선정됐으며, 각 기업에게 1000만원에서 4530만원까지 총 7030만원의 사업개발비가 지원된다.

사회적경제기업 사업개발비 지원사업은 사회적경제기업의 자립기반 강화를 목적으로 시제품 개발과 브랜드(로고)개발, 시장진입 및 판로개척을 위한 홍보·마케팅 등에 보조금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지속적이고, 발전 가능한 사회적경제기업을 육성하기 위한 사업이다.

또한 시는 이날 경상북도 경제진흥원(원장 김대유)과 ‘문경시 (예비)사회적기업 모델개발을 위한 컨설팅 지원 및 판로개척을 위한 홍보 지원 사업’업무 협약을 함께 체결했다.

지역특화사업은 고용노동부 공모사업으로 지역특성이 반영된 (예비)사회적기업 모델발굴 및 지역 내(예비)사회적기업 육성을 위한 인지도 제고와 판로개척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4년 연속으로 공모에 선정된 문경시는 올해는 4000만원을 투입해 (예비)사회적기업을 위한 맞춤형 컨설팅과 판로개척을 위한 공동 홍보물 제작을 지원할 계획이다.

전경자 경제진흥과장은 “사회적경제 기업은 취약계층에게 안정적인 일자리와 사회서비스를 제공하고 수익의 일부를 지역사회에 환원함으로써 사회적 경제뿐만 아니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많은 기여를 하고 있다”며 “경쟁력 있는 사회적경제 기업을 적극 발굴·육성하고, 이들의 성공적인 자립을 지원해 안정적인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