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특혜주고 퇴임후 돈 받은 전 영덕군수 수사

최길동 기자 kdchoi@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6월19일 19시43분  
검찰이 군수 재직 때 건설사에 특혜를 주고 퇴임 이후 대가성 뇌물을 받은 혐의로 김병목 전 영덕군수를 조사 했다..

19일 검찰과 경찰에 따르면 최근 뇌물을 주고받은 혐의로 김 전 군수와 H건설업체 소유주 A씨, A씨 아들인 도의원 B씨를 불구속 입건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김 전 군수는 현직에 있던 2012년께 영덕에 택지를 개발해 분양하면서 A씨가 소유한 건설사에 특혜를 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A·B씨는 김 전 군수가 퇴임한 뒤인 2016년에 수천만원을 건넨 것으로 전해졌다.

대구지검 포항지청은 경찰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아 추가로 수사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안이어서 구체적인 혐의 내용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길동 기자

    • 최길동 기자
  • 영덕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