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신들린 선방쇼···경기는 잃었지만 조현우를 얻었다

월드컵 조별예선 스웨덴전 활약···국민 수문장 등극
대구FC, 팬 요청으로 친필사인 유니폼 특별 판매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6월19일 20시46분  
대구FC소속 조현우 골키퍼가 러이사 월드컵 예선 1차전 스웨덴과의 경기에서 선방쇼를 펼쳤다. 비록 팀은 0-1로 졌지만 조현우 골키퍼는 축구팬들에게 희망을 선사하며 스타 탄생을 예고했다. 대구 구단도 팬들의 요청에 따라 조현우 골키퍼의 사인이 담긴 특별 유니폼 판매에 나선다.
러시아 월드컵 조별 예선 1차전 스웨덴 전에서 축구 국가대표팀의 유일한 수확으로 불리는 조현우 골키퍼의 인기가 폭발하고 있다.

지난 18일 대표팀은 스웨덴을 맞아 0-1로 패했다. 유효 슈팅을 단 1개도 기록하지 못한 졸전 끝에 첫 승 상대로 꼽았던 스웨덴에 일격을 당한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단 1골, 그것도 페널티킥으로 실점하며 골문을 지킨 조현우의 활약상에 대한 극찬이 쏟아졌다.

조현우가 아니었다면 최소 2골 이상은 실점했을 것이라는 의견이 주를 이루고 있다.

신장이 큰 스웨덴을 상대로 조현우는 적극적인 대시로 물러서지 않고 공중볼 경합을 이겨냈다. 전반 13분 문전으로 올라온 크로스를 그대로 받아내며 이날 경기 활약을 예고했다.

특히 전반 20분 골대 바로 앞에서 날린 상대 슈팅을 반사적인 움직으로 막아내는 것은 물론 자신의 몸을 맞고 떠오른 공을 펀칭하는 등 팀을 위기에서 건져 올렸다.

이후에도 적극적인 움직임으로 상대의 파상 공세를 막아내며 홀로 빛났다. 비록 페널티킥으로 한 골을 내줬지만 아무도 조현우를 비난하지 않을 만큼 완벽한 경기를 펼쳤다.

애초 대표팀에 이름을 올릴 때만 해도 조현우는 주전 골키퍼로 평가받지 못했다. 이날 깜짝 선발 출전에 이어 눈 부신 선방을 펼치면서 대표팀 최고 수문장으로 떠올랐다.

그렇다고 조현우가 갑자기 떨어진 스타는 아니다. 그는 지난 2013년 K리그 대구FC의 신인선수로 입단하면서 프로선수를 시작했다.

지난 2015년부터 주전 골키퍼로 활약하고 있으며 주전으로 도약한 해는 물론 다음 시즌까지 2년 연속 K리그 챌린지 ‘베스트 11’ GK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팀을 K리그 클래식으로 승격시킨 2017년도 ‘베스트 11’ GK 부문을 수상하는 등 적어도 국내 리그에서는 최고의 골키퍼로 평가받았다.

여기에 지난 2015년부터 국가대표 명단에 꾸준히 이름을 올렸으며 지난해 12월 EAFF E-1 챔피언십 우승을 이끌었다. 대구 소속으로 월드컵에 출전한 선수는 조현우가 유일하다.

이처럼 조현우에 대한 관심이 폭발적으로 진행되자 그의 유니폼을 원하는 팬들의 목소리가 높아졌다.

이에 따라 대구 구단은 조현우 친필 사인이 마킹 된 유니폼을 특별 판매한다.

유니폼을 구입한 사람 중 선착순 21명은 다음달 8일 대구스타디움에서 열리는 FC서울과의 홈경기에서 플레이어 에스코트는 물론 조현우 선수와 함께하는 사진 촬영 혜택이 주어진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목 기자

    • 김현목 기자
  •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