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월드컵] 늪에 목까지 잠겼던 스페인, 이란 침대 축구에 혼쭐

스페인, 코스타 행운의 골로 1-0 신승

연합 kb@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6월21일 08시07분  
스페인 축구대표팀이 이란이 깔아놓은 ‘늪 축구’에 목까지 잠겼다가 간신히 빠져나왔다.

스페인은 21일(한국시간) 러시아 카잔의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이란과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후반 9분 터진 지에구 코스타의 골을 앞세워 1-0으로 신승했다.

당초 두 팀의 경기는 쉽게 승부가 갈릴 것으로 보였다.

전력상 열세로 평가받은 카를루스 케이로스 이란 대표팀 감독은 경기를 앞두고 “스페인을 이길 마술 같은 공식이 있다면, 100만 유로라도 주고 사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란이 꺼낸 카드는 극단적인 선 수비와 후 역습이다.

이란은 페널티 박스에 골키퍼를 포함해 선수 11명이 빼곡하게 포진해 상대의 공격을 원천 봉쇄했다.

여기에 우리나라가 국제대회에서 이란을 만날 때마다 당했던 ‘침대 축구’가 더해졌다.

이란 선수들은 작은 충돌에도 쓰러져 그라운드를 굴렀고, 심지어는 잘 뛰다가 혼자 쓰러지기까지 했다.

이란의 이러한 전술은 전반까지 완벽하게 통했다.

톱니바퀴와 같은 패스 플레이로 경기를 풀어가는 스페인의 ‘티키타카’는 이란의 육탄 방어와 맥을 뚝뚝 끊는 할리우드 액션으로 원활하게 돌아가지 못했다.

스페인의 공격 전개는 중간에서 끊기기 일쑤였고, 간신히 슈팅을 날리면 이란 골키퍼 알리레자 베이란반드가 선방을 펼쳤다.

통계전문업체 ‘옵타’에 따르면, 스페인의 이스코와 세르히오 라모스는 전반에만 각각 55번과 53번 패스에 성공했다.

이는 이란의 전반 팀 전체 패스 성공은 49개보다 많은 것이었다.

이처럼 스페인을 성공적으로 압박했던 이란의 질식수비는 후반 9분 허무하게 골을 내주며 무너졌다.

안드레스 이니에스타의 패스를 이란 수비수 라민 레자예얀이 걷어낸다는 것이 코스타의 다리에 맞았고, 공은 그대로 골문에 빨려 들어갔다.

선제골이 터진 뒤 이란은 밀집 수비를 풀었고, 스페인 골문에 파상 공세를 했다.

그러나 골 결정력 부족으로 만회하지 못한 채 이번 대회 첫 패배를 당했다.

이란은 아시아 무대에서 쏠쏠하게 썼던 침대 축구가 세계에서도 통할 수 있다는 걸 확인한 게 소득이었다.

스페인의 극단적인 패스 플레이, 그리고 이란의 수비 위주 운영은 경기 통계에서 명확하게 드러난다.

스페인의 패스 정확도는 무려 89%로 이란(69%)보다 20%나 높았다.

총 패스 시도(804대 224), 패스 성공(717대 154) 모두 스페인이 이란을 압도했다.

대신 수비에서는 이란이 태클 성공(17대 5), 걷어내기(48대 14) 등에서 앞섰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