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천 봉산면 종합장사시설 건립 첫 삽

자연장지 등 갖춰 2020년 개장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6월21일 19시24분  
김천시 종합장사시설 건립 기공식이 지난 20일 열리고 있다. 김천시 제공
김천시 종합장사시설 건립 사업이 드디어 첫 삽을 떴다.

시는 1964년 건립된 기존 공설화장장이 시설 노후와 잦은 고장으로 이용에 불편을 줄 뿐 아니라 삼애원 일대 대신지구 도시개발 사업에 큰 걸림돌이 됨에 따라 2014년부터 새로운 종합장사시설 건립을 추진해 왔다.

그동안 3차에 걸친 건립부지 공모를 거쳐 봉산면 신암리 일원으로 부지가 결정됐지만, 인근 주민들의 격렬한 반대에 부딪혔고, 지속적인 대화·소통 및 협약 체결 끝에 마침내 지난 20일 기공식을 하게 됐다.

김천시 종합장사시설 투시도
김천시 종합장사시설은 9만9200㎡의 부지에 주민지원기금 포함 454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며 화장시설과 봉안당, 자연장지, 기타 편의시설을 갖추게 되며 2020년 상반기 개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박보생 시장은 “삼애원 일대 개발사업은 김천의 역사에 큰 획을 긋는 사업으로 임기 중 마무리 못 한 아쉬움은 있지만, 지역 최대 현안 과제 해결의 토대를 마련해 마음이 조금은 가볍다”며“김천시 종합장사시설은 꼭 필요한 사업으로 전국에서 가장 편리하고 쾌적한 시설로 건립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을 계기로 불편한 마음을 풀고,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지혜와 힘을 모아주시기 바란다”며“신암리 일원은 지역발전 피해 지역이 아니라 수혜지역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기 기자

    • 박용기 기자
  • 김천,구미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