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도 환동해본부 확대 개편하라

북방경협시대 대비 제2청사 걸맞는 조직 격상 시급
해양·산업·건설·관광 행정 관련 부서도 옮겨와야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6월21일 21시05분  
남북과 중국 러시아 등 동북아 경제협력 활성화가 전망되고 있는 가운데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를 제2청사 규모로 격상시켜 북방경제시대에 대비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경북도가 북한과 러시아 등 북방으로 진출하기 위해서는 포항이 동해안권 경제와 산업 중심도시 체계 구축을 통해 글로벌 관문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는 여론이다.

21일 열린 신경북포럼 포항지역위원회 긴급좌담회에서도 북방경제협력시대를 맞아 포항을 경북 발전의 전진지지로 삼기 위해 영일만항 활성화와 동해선 조기 완공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있었다.

포항을 비롯한 동해안권 5개 시·군(포항·경주·영덕·울진·울릉)이 경북도 전체 대비 인구 33%, 지역내총생산 (GRDP) 29%를 차지하고 이 중 포항은 인구 19%, 지역내총생산 18.4%를 기록해 경북도의 경제성장과 지속발전을 견인해 오고 있다.

이처럼 경북도 지역내총생산의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동해안권의 집중 개발을 위해 환동해지역본부를 확대해 동해안권 지자체와 대규모 프로젝트 공동대응과 성과공유 필요성이 대두 되고 있다.

구체적인 대응 사례로 포항 수소연료전지 등 동해안 신재생에너지클러스터와 원자력클러스터, 가속기클러스터 등을 연계하면 시너지 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특히 정부의 9-bridge (가스, 철도, 항만, 전력, 북극항로, 조선, 일자리, 농업, 수산) 분야별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사업의 적극 참여로 환동해권 진출의 교두보 역할을 하기 위해서는 현재 해양산업, 에너지, 원자력, 수산, 항만 등 현장형 행정수요에 국한한 것에서 탈피해 동해안 5개시·군 연계협력사업 발굴과 주도적 역할이 필요하다.

또 산업행정(POSCO, 포항 및 경주공단)과 건설행정(KTX, 포항공항, 동해중·남부선, 동해안고속도로), 연구개발행정(포스텍, 가속기, R&D), 관광행정(MICE, 크루즈, 케이블카 / 경주·영덕·울진·울릉 관광) 등 행정조직의 보강을 통한 위상 강화가 요구되고 있다.

이처럼 환동해 지역의 위상과 중요성이 증대하고 있는 가운데 이철우 경북도지사 당선인의 동해안권 발전 구상에 대한 동해안권 지역민들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이철우 당선인은 “도청의 안동이전으로 인한 동해안권 주민들의 불편해소를 위해 환동해지역본부를 동부청사로 승격시키고, 부지사 1명을 상주시키는 것은 물론 별도 집무실을 만들어 한 달의 절반가량을 동부청사에서 근무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어 “환동해지역본부 설치를 계기로 북방경제권 선점은 물론 중국과의 인적·물적 교류 촉진과 통일시대를 대비한 내륙과 해양을 연결하는 새로운 국가 발전의 축으로서 동남권 입체적 초광역 SOC 체계를 구축하겠다”는 동해안 발전구상을 내보였다.

동해안권 주민들은 이 당선인의 이 같은 공약이 실질적으로 실현되기 위해 경북도 차원에서 특단의 해결책이 선행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내고 있다.

우선 현재 환동해지역본부의 명칭을 제2 청사로 쓰지 못하면 ‘환동해청’ 등 별칭을 쓰고, 오는 2021년 완공 예정인 신청사 건물 착공도 더 앞당겨야 한다는 지적이다.

또 북방교역시대 개막에 대비해 철도, 항만 등의 분야 인력과 조직도 확대 개편하고, SOC 인프라 확충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는 만큼 현재 건설도시국 산하인 종합건설사업소도 환동해본부를 이전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이 밖에도 영일만을 중심으로 한 항만 교류 활성화에 대비해 해양안전 관련 부서도 환동해발전본부로 옮겨와야 한다는 주장을 했다.

동해안권 발전구상과 관련, 이철우 당선인은 22일 포항에서 환동해 발전 및 북방경제 거점 육성 토론회를 열어 지역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지역경제, 항만물류, 해양관광, 에너지 및 수산정책의 5개 분야에서 관련 분야 전문가와 주민대표 등이 모여 동해안권 발전방안에 대한 활발한 토론이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양승복기자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성일 기자

    • 곽성일 기자
  •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