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동포 원료 대마 수확 시작

땡볕 피해 새벽시간 임하면 금소마을서 25일부터 나흘간
건조장 등 전승 시설 '전통 빛태래 길쌈마을' 조성 눈앞

오종명 기자 ojm2171@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6월24일 19시48분  
안동 금소마을 대마(삼) 수확
안동포 주생산지인 안동시 임하면 금소마을 농가에서 25일부터 나흘간 대마를 수확한다.

안동포의 주원료인 대마는 지난 3월 파종해 3개월 동안 성장해 2m 정도 자랐다. 대마는 이달 25일부터 약 4일간 더위를 피해 새벽부터 수확될 예정이다.

대마는 베고 찌는 작업이 안동포 만들기 직조 과정 중 가장 고된 작업으로 파종과 함께 많은 노동력이 필요하다. 하지만 농촌의 고령화로 칠순이 넘으신 어르신들의 손에 의해 수확되고 있는 실정이다.

대마를 원료로 한 안동포 제작은 경작과 수확, 삼 찌기·말리기·째기, 베 날기·매기·짜기 등 모든 과정이 수(手)작업으로 이뤄진다.

이러한 고된 수작업 과정과 농촌지역의 고령화로 2000년대 초반 39㏊ 였던 대마 재배 면적이 매년 감소해 올해는 다섯 농가에서 0.48㏊ 재배로 2t 정도의 대마가 생산된다.

그동안 안동포는 어르신들의 피땀 어린 노력에 힘입어 명맥을 이어왔다. 이에 안동시는 안동포 전승을 위해 전승교육관, 대마체험장, 대마건조장, 길쌈광장, 편의시설 등의 시설을 갖춘 ‘전통 빛타래 길쌈마을’을 조성, 운영을 앞두고 있다.

안동시 관계자는 “장례 문화가 변하고 값싼 중국산 삼베 유통 등으로 설 자리를 잃고 있지만 안동의 옛 명성을 되찾기 위해선 수확작업의 기계화와 대마를 원료로 하는 신소재 상품 개발 등으로 재배 면적 확대가 절실하다”며 “안동포의 전통을 이어갈 수 있도록 다양한 시책을 발굴·추진해 가겠다”라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종명 기자

    • 오종명 기자
  • 안동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