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남대, 로봇·자동차 분야 전문인재 키운다

교육부 프라임사업 일환으로 밸런싱로봇 제작 등 실습실 갖춘
로봇관·자동차관 개관 '기대'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6월25일 17시11분  
영남대가 4차 산업혁명을 이끌어 갈 전문 인재 육성을 위해 로봇관과 자동차관을 개관했다.영남대 제공.
영남대(총장 서길수)가 차세대 핵심 산업인 로봇과 자동차 분야 전문 인재 육성을 위해 로봇관과 자동차관을 개관했다.

영남대는 지난 21일 오후 로봇관과 자동차관 개관식을 갖고 로봇 및 자동차 분야 인재 육성에 박차를 가한다. 로봇과 자동차 분야는 영남대가 미래 신성장 동력 분야로 선정하고 교육부 ‘산업연계 교육활성화 선도대학(PRIME, PRogram for Industrial needs - Matched Education) 사업’(이하 ‘프라임사업’)으로 추진하는 핵심 분야 중 하나다.

로봇관은 지하1층, 지상3층, 연면적 3462.71㎡ 규모에 블렌디드러닝 강의실, 실습실, 로봇펀숍(Robot Fun Shop) 등으로 구성됐으며, 드론, 밸런싱로봇, 아두이노 호환 휴먼 로봇을 비롯해 3D프린터로 모델링한 로봇을 직접 제작해 볼 수 있는 실습실을 갖췄다.

자동차관은 지상 3층, 3934.89㎡ 규모다. 학생들이 자율적으로 수업과 설계·제작 등 원스톱(One-Stop) 프로젝트 실습을 할 수 있는 스마트랩(Smart Lab)연구실을 비롯해 파워트레인실습실, 자율주행자동차실험실 등이 갖춰줘 있다.

이번에 개관한 로봇관과 자동차관은 기존에 실습장 등으로 활용하던 건물 2동을 내부증축 및 리노베이션 한 것이다. 공사비는 프라임사업으로 지원되는 국고를 활용했다.

서길수 영남대 총장은 “로봇관과 자동차관 개관으로 융·복합 연구를 위한 교육환경이 구축됐다. 로봇과 자동차 분야는 다양한 전공과 지식이 결합된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산업 분야다. 미래 핵심 산업을 이끌어갈 전문 인재 육성을 선도하기 위해 연구·교육 인프라 조성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영남대는 2017년 기존 공과대학 내 전기, 전자, 컴퓨터, 정보통신, 기계 전공을 분리해 기계IT대학을 설립하고 해당 대학 내에 로봇기계공학과와 자동차기계공학과를 신설, 강점을 갖고 있는 기계, 전기, 전자, 컴퓨터 분야와 함께 미래 신성장 동력 분야인 지능형 로봇, 미래 자동차 분야를 집중 육성하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섭 기자

    • 김윤섭 기자
  • 경산, 청도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