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양군 음식디미방, 대중화·상품화 박차

대구서 요리경연대회·예술대전 현장청중평가단 500여명 참여

정형기 기자 jeonghk@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6월25일 18시42분  
대구엑스코 전시실에서 현장 청중평가단이 음식디미방 출품요리를 평가하고 있다.
영양군은 23일 대구 엑스코 전시실에서 500여 명이 현장청중평가단으로 직접 참여한 가운데 ‘2018 전국 음식디미방 요리경연대회 및 예술대전’을 개최했다.

이번 대회는 사전 예선을 통과한 13팀의 요리경연대회 출전자가 2인1조로 구성돼 면병류와 어육류 2가지 요리를 재현했고, 예술대전 역시 예선을 통과한 상차림팀과 복원전시팀이 67가지 요리와 음식디미방 잔칫상 그리고 생일상, 회갑상 등을 출품했다.

이날 전체 대상은 ‘디미방 음식으로 차린 생일상’이라는 상차림을 재현한 ‘감향팀’ 이위숙(60·대구)씨와 정정희(63·대구)씨가 수상했고, 예술대전 대상은 ‘여중군자 회갑상’을 재현한 ‘디미방미학팀’인 최정민(63·경산), 최정희(49·대구)씨가 차지했다.

요리경연대회에서는 대상에는 ‘이&채’팀 이향원(56·대구), 채지나(48·대구)씨가 차지했고, 금상에는 ‘늘솜팀’ 강태희(68·광주), 오미자(65·광주)씨와 ‘앵두나무아가씨팀’인 박성희(55·대구), 김수양(45·부산)이 수상했다.

음식디미방은 영양군 한 종가의 음식 고서로 존재하다가 12년 전 권영택 영양군수가 복원화를 시도했고, 이를 계기로 영양군에서 음식디미방의 대중화와 상품화를 기획하면서 전국적으로 확산 돼 현재 전국 홈플러스 문화센터에서 푸드스쿨 과정에 1,600여 명의 푸드스쿨 수강생을 배출해 음식디미방 대중화에 앞장서고 있다.

또 영양군은 300여명의 음식디미방 전문인력 양성을 통해 서울·부산·광주·대구 등 전국에서 음식디미방 관련 교육 및 여중군자 장계향 선생의 선양사업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으며, 이들을 활용해 음식디미방 상품화도 이끌어 내 세면법, 빈자법 등 상품 출시도 기획하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형기 기자

    • 정형기 기자
  • 경북교육청, 안동지역 대학·병원, 경북도 산하기관, 영양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