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신재생에너지 사업 북방진출 가시화

경북 3개 기업, 도 공모사업 선정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6월26일 20시59분  
경북 신재생에너지사업의 북방시장 진출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26일 경북도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의 올해 신재생에너지 해외프로젝트 타당성 조사 국비지원 공모사업에 경북 3개 기업이 공동 참여한 ‘몽골 울란바타르시 에너지자립마을 조성 타당성 조사용역’이 최종 선정됐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은 한국에너지공단 대구경북지역본부에서 추천한 기업이 참여했으며, 세한에너지(주)를 주관 기관으로 경북도와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주)한남전기통신공사, (주)케이앤에스에너지 등 5개 기관·기업이 참여했다.

총 용역비는 1억7575만 원으로 국비가 1억 3200만 원, 기업 자부담이 4375만 원(25%)으로 용역기간은 내년 2월까지 8개월이다.

주요 용역내용은 몽골 현지시장 및 실태조사, 사업화 타당성, 기후?환경에 맞는 적용기술 및 경제성 등을 조사·분석한다.

경북도는 양국 정부 간 사업정책 협력 및 행정적 지원을 담당하며, 지역기업은 환경·시장·에너지수요 등 기반 조사, 사업규모에 대한 경제성 분석 등을 총괄하고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은 현지 기후·환경에 적용 가능한 기술자문과 에너지원별 시스템 설계 검토 등을 담당한다.

김세환 경북도 동해안전략산업국장은 “이번 용역결과를 바탕으로 몽골 울란바타르시 에너지자립마을 프로젝트 등에 지역기업이 단계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울란바타르시와 긴밀한 협조체제를 구축해 도내 기업의 신규 일자리 창출에 최선을 다하는 한편 몽골을 중앙아시아 우즈베키스탄 등 북방시장 진출을 위한 경제 교두보로 활용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