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서성용 군위읍장, 41년 공직생활 마무리

이만식 기자 mslee@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6월27일 16시54분  
▲ 서성용 군위읍장
41년 동안 공직생활을 해 온 서성용(59·사진) 군위 읍장이 1년간 공로연수에 들어간다.

군위읍 수서리 출신으로 고향을 떠나본 적이 없는 서성용 군위 읍장은 군위초·중·고등학교를 졸업하고, 1978년 2월에 지방행정 서기보로 공직의 첫발을 내디뎠다.

산성면 첫 발령을 시작으로 경리계장, 의사 담당, 총무 담당을 거쳐 2012년 지방행정사무관으로 승진해 재무과장, 소보면장, 총무과장 등 주요보직을 역임하였으며 2017년 1월에는 지방서기관으로 승진 후 군위 읍장으로 부임해 주민복리증진에 크게 이바지했다.

특히 1년 6개월간 읍장 재임 시에는 마을안길, 농로 포장 등 100여 건의 소규모 주민 숙원사업과 경로당 개보수사업 등 군위읍 발전을 위한 각종 사업에 심혈을 기울였다.

서성용 군위 읍장은 “공직생활을 시작한 게 엊그제 같은데 막상 퇴직을 앞두니 아쉬움과 함께 세월이 빠르다는 말이 실감이 난다”면서“아름답게 떠날 수 있게 격려해준 후배 공직자, 지역주민들에게 감사드린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는 또, ‘순간들을 소중히 여기다 보면, 긴 세월은 저절로 흘러간다’라는 말이 있듯이 “제2의 인생 역시 군위군을 사랑하며 하루하루를 소중하게 여기며 살 예정”이라고 했다.

부인 김송자 씨와의 사이에 1남 2녀를 두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