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도로공사, 서울-세종 고속도로 방아다리 터널 착공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6월28일 09시04분  
방아다리터널 위치도
서울과 세종을 연결하는 서울-세종 고속도로 방아다리 터널(서울시 강동구 통과구간) 공사가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지난 2016년 12월 착공한 서울-세종 고속도로 안성-구리 구간 중 강동구 도심 구간은 서울 지하철 9호선 인접 지역 통과로 인한 안전성, 소음 등의 문제로 착공 후에도 본격적인 공사추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총연장 3.8km 양방향 6차로인 방아다리 터널은 도심지 및 지하철 9호선 인접 지역 통과에 따른 안전성 확보를 위해 저진동 발파공법을 적용하고, 터널에서 발생하는 매연의 주변 지역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공기 정화 시설을 설치하는 등 안전하고 친환경적인 터널로 건설될 예정이다.

서울-세종 고속도로는 총사업비 7조8000억 원 원을 들여 왕복 4∼6차로, 연장 130.2km의 규모로 건설될 예정이며, 현재 단계적으로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안성에서 구리까지 72.2km 구간은 2022년 말 개통을 목표로 공사를 진행 중이고, 세종에서 안성까지 58km 구간은 2019년 하반기 설계 완료 후 착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서울-세종 고속도로 전 구간이 완공되면 경부 및 중부고속도로의 혼잡구간 완화와 지역 간 균형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은 “강동구 통과구간의 본격적인 공사가 가능해 짐에 따라 안성-구리 구간의 2022년 개통에 문제가 없도록 할 계획이다”며 “그동안 공사추진의 장애요인을 해결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협조해준 관계 기관과 지역 국회의원, 지자체에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기 기자

    • 박용기 기자
  • 김천,구미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