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산시립박물관 ‘1944, 그날의 경산’ 특별기획전

29일부터 9월 30일까지 1층 영상기획실에서
일제강점기 수탈에 맞선 경산사람들 주제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6월28일 18시34분  
▲ 경산시립박물관은 ‘1944, 그날의 경산’을 주제로 2018년 상반기 특별기획전시를 개최한다.경산시 제공.
경산시립박물관(관장 홍성택)은 29일부터 9월 30일까지 1층 영상기획실에서 ‘1944, 그날의 경산’이란 주제로 2018년 상반기 특별기획전시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경북의 곡창지대이자 미곡집산지였던 경산에서 일제강점기 때 이루어졌던 수탈과 그에 맞서는 경산 사람들의 모습을 알 수 있는 유물과 사진 60여 점을 선별·전시한다.

제1부 일본인 경산에 정착하다, 제2부 경산 농민들 수탈을 당하다, 3부 경산 청년들 일본에 맞서다 로 구성된 이번 전시는 조선흥업주식회사로 대표되는 일본인 지주에 의해 소작인으로 전락한 경산 농민들의 힘겨웠던 삶의 모습, 1920년대 산미증산계획과 1930년대 국가총동원령에 따른 극심한 인적, 물적 수탈이 자행되던 당시의 자인공립보통학교 학생들의 모습, 그리고 이러한 수탈을 정면으로 거부했던 남산면 청년들의 대왕산 의거를 소개했다.

또한 다가오는 광복절에는 전시연계 체험프로그램으로 페이스페인팅과 태극기 만들기 행사도 진행할 예정이다.

홍성택 박물관장은 “일본의 제국주의와 군국주의 지배 아래서 힘겨웠던 시기를 묵묵히 견디고 살았던 당시 경산 사람들의 모습을 재조명한 이번 전시를 통해 비록 미약했지만, 살아남기 위해 일본을 향해 저항했던 그날의 경산사람들을 이해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섭 기자

    • 김윤섭 기자
  • 경산, 청도 담당